[OWL] 댈러스 잡은 상하이, 가장 먼저 그랜드 파이널 진출

2021-09-24 14:57
center
상하이 드래곤즈(사진=중계 화면 캡처).
◆2021 오버워치 리그 플레이오프 승자전 3라운드


▶상하이 드래곤즈 3대1 댈러스 퓨얼

1세트 상하이 드래곤즈 승 2 <일리오스> 0 댈러스 퓨얼

2세트 상하이 드래곤즈 2 <볼스카야> 3 승 댈러스 퓨얼

3세트 상하이 드래곤즈 승 3 <눔바니> 2 댈러스 퓨얼

4세트 상하이 드래곤즈 승 3 <도라도> 1 댈러스 퓨얼

상하이 드래곤즈가 가장 먼저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했다.

상하이 드래곤즈는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오버워치 리그 플레이오프 승자조 3라운드에서 댈러스 퓨엘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3대1 승리를 거뒀다. 상하이 드래곤즈는 이번 경기를 승리하면서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해 우승에 도전한다.

상하이는 일리오스에서 진행된 1세트를 승리하면서 기분 좋게 시작했다. 상하이는 '플레타' 김병선의 트레이서와 '립' 이재원의 솜브라가 종횡무진 활약하면서 댈러스의 딜러진을 무력화시켰다. 특히 상하이는 댈러스의 리퍼를 묶으면서 쉽게 거점을 탈환하지 못하게 막았다.

2세트 댈러스에게 패한 상하이는 3세트 눔바니에서 기존 조합에 윈스턴과 아나를 포함시키며 전술을 변경했다. 수비 진영에서 시작한 상하이는 화물 운반을 막지 못하며 2점을 내줬지만 곧바로 이어진 공격 진영서 2점을 만회했다. 상하이는 윈스턴을 빼고 레킹볼을 꺼내면서 상대 진영을 붕괴시키는데 성공, 1점을 추가로 획득하며 매치 포인트를 달성했다.

마지막 4세트 도라도까지 상하이의 기세는 이어졌다. 공격 진영에서 먼저 시작한 상하이는 '플레타' 김병선의 트레이서가 상대 트레이서를 먼저 끊으면서 수적 우위를 점했고 무난하게 화물을 끌고 갔다. 압도적인 화력을 앞세워 상하이는 3점을 내리 획득했고 이어진 수비 진영에서 댈러스에게 단 1점만 내주면서 세트 스코어 3대1 승리를 거뒀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