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주한' 이주한 "강한 정글러 T1 '오너' 만나고 싶다"

2022-05-13 16:25
center
PSG 탈론 '주한' 이주한(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강한 정글러인 T1의 '오너' 문현준을 만나고 싶다. 잘 해보겠다"

PSG 탈론의 한국인 정글러 '주한' 이주한이 T1 문현준과 만나서 대결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PCS 대표 PSG 탈론은 13일 부산시 부산진구 e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서 브라질 CBLOL 대표 레드 캐니즈 칼룽가(이하 레드)를 꺾었다.

PSG 탈론은 카이사와 벡스를 중심으로 6레벨 이후 단단한 플레이를 펼치며 2022 MSI 그룹 스테이지 2승을 기록했다. PSG 탈론의 한국인 정글러 '주한' 이주한은 오공을 선택해 전투의 선봉장 역할을 했다.

'주한' 이주한은 승리 인터뷰에서 "저번에 패한 것에 비해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해서 기분이 매우 좋다."라며 밝은 표정을 보였다.

PSG 탈론은 MSI 그룹 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레드에게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2라운드에서 다시 레드를 만난 그들은 180도 달라진 화끈한 공격을 선보이며 승리했다. 이에 대해 이주한은 "한타 중심의 조합을 짰고, 그걸 토대로 6레벨만 지나면 우리가 훨씬 유리하니까 한타 위주로 보자는 목표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주한은 만나보고 싶은 정글러가 있냐는 질문에 "강한 정글러인 T1의 '오너' 문현준을 만나고 싶다. 잘해보겠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주한은 "이번에 이겼다고 해서 긴장을 놓지 않고 다음 경기도 열심히 잘하도록 노력하겠다. 우리 PSG 탈론을 사랑해 주시는 팬들 너무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