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PL] 크크하이' 아우라' 오한빈 "아마 최강 아닌 리그 최강팀을 보여주겠다"

2022-06-09 19:15
center
사진=크크하이의 '아우라' 오한빈.
크크하이의 '아우라' 오한빈이 아마추어 최강에서 리그 최강팀으로 올라가겠다는 각오를 공개했다.

크크하이는 9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러쉬 플러스리그 시즌1' 팀전 준플레이오프에서 SGA 인천을 상대로 2대1로 승리했다.

오한빈은 에이스 결정전에서 '동이' 신동이를 상대로 역전에 성공하며 팀의 플레이 오프 진출을 확정지었다. 팀의 승리를 자신의 승리로 확정지은 오한빈은 인터뷰에서 "아마추어 최강팀이 아닌 리그 최강팀이라는 것을 보여주겠다"라고 말하며 플레이오프를 넘어 우승까지 바라보고 있었다.

다음은 '아우라' 오한빈과의 일문 일답이다.

Q, 플레이오프 진출 소감은
A, 프로팀을 꺾게 되어서 가쁘다. 아마추어 최강 타이틀을 지킨 것 같다.

Q, 오늘 경기 패승승을 예상했나.
A, 예상을 하긴 했었지만, 에이스 결정전에서 승리해서 기분 좋다.

Q, 에결에서 '동이'를 예상했나.
A, '베가'가 나올 줄 알았다. 베가가 주행으로 승부를 볼 것으로 예상했었다.

Q, 에이스 결정전에서 상대의 실수를 확인 했나.
A, 어느순간 백미러에서 안보여서 승리를 확신했다.

Q, 다음 경기 각오는.
A, 아마추어 최강팀이 아닌 리그 최강팀이라는 것을 보여드리겠습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우리팀은 우여곡절이 많은 팀이다. 끝까지 가면 이기는 것 같다. 앞으로 남은 두 팀도 이겨서 올라가도록 하겠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