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피넛' 한왕호 "'캐니언'과 LPL 정글러들에게 초반 동선 배워"

2022-07-02 23:00
center
'피넛' 한왕호가 초반 동선 연구에 대한 이야기를 하몃너 담원 기아의 '캐니언' 김건부와 LPL 정글러들을 언급했다.

젠지는 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광동 프릭스를 2대0으로 완파하고 연승을 이어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한왕호는 "LCK에서는 '캐니언' 김건부의 초반 동선을 참고했었다"며 "'카나비' 서진혁, '웨이' 천웨이, '지에지에' 자오리제 등 LPL 상위권 선수들은 대부분 초반 동선을 잘 짜서 많이 배우고 있다"며 초반 동선에 영향을 준 선수들을 이야기했다.

또, "T1이 잘하는 팀이지만 지금 저희도 분위기가 좋아서 충분히 상대할 수 있을 것 같다"며 T1 전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다음은 한왕호와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우선 승리해서 기쁘고 T1을 잡은 광동이어서 밴픽적인 부분에서 우려가 되기도 했지만 잘 대처해서 만족한다.

Q, 밴픽적으로 우려되는 부분이 무엇이었는지.
A, 세라핀, 세나, 애쉬가 제일 중요했다. 그래서 세라핀, 세나 두 개를 먼저 밴하고 애쉬를 어떻게 할지를 고민했다.

Q, 1세트에는 애쉬를 주고 2세트에 가져온 이유는.
A, 밴픽을 하는 과정에서 이제 더 이상 애쉬랑 조합할게 없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칼리스타랑 조합을 하는 것을 보고 2세트에는 칼리스타를 밴하고 애쉬를 가져와서 준비해온 픽을 못하도록 했다.

Q, 1세트 초반 정글 동선은 즉흥적인 판단이었는지.
A, 게임을 더 헤집을 필요가 있었다. 상대 바텀 조합의 라인전이 강력해서 우리 바텀이 주도권을 잃을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흐름을 바꾸고 싶었다. 동선은 계속 연습하면서 벼르고 있었는데 오늘이 기회인 것 같아서 사용했다.

Q, 초반 동선에 영감을 얻는 선수가 있다면.
A, LCK에서는 '캐니언' 김건부의 초반 동선을 참고했었다. 김건부의 초반 동선은 심리전에 가까운 플레이가 많다고 생각한다. 그 외에 '카나비' 서진혁, '웨이' 천웨이, '지에지에' 자오리제 등 LPL 상위권 선수들은 대부분 초반 동선을 잘 짜서 많이 배우고 있다.

Q, 뽀삐 플레이가 늘 인상적인데.
A, 옛날 사람이라서 잘하는 거 같다.(웃음) 16년도 '스멥' 송경호와 함께 하던 시절 탑 뽀삐가 메타였다. 그때 보고 배우기도 하고 같이 플레이도 했기 때문에 지금 저에게 잘 맞는 것 같다.

Q, 스프링에 비해 발전된 경기력의 비결은.
A, 스프링 결승 직후에는 코로나 이슈에 대해서 누구나 동일한 조건이었고 저희가 조심했어야 했던 부분이라 영향을 많이 받지는 않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호흡을 지속적으로 맞췄으면 잘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지금은 준비할 시간이 충분해서 성적이 더 잘 나오는 것 같다

Q, T1 전 각오는.
A, T1이 잘하는 팀이지만 지금 저희도 분위기가 좋아서 충분히 상대할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지난 시즌 우승팀으로 저력이 있으니까 그날 붙어봐야 알 것 같다.

Q, 팬들에게 마지막으로 한마디.
A, 6연승을 하면서도 저희가 더 잘 할 수 있던 부분이 있어서 그런 부분을 잊지 않고 더 고치려고 노력하겠다. 더 열심히 준비할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