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베릴' 조건희 "젠지 전 지더라도 가능성 보여주고 싶다"

2022-07-07 20:40
center
디알엑스 '베릴' 조건희가 다가올 젠지e스포츠 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디알엑스는 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담원 기아를 2대1로 꺾고 3위로 도약했다. 조건희는 1세트 아무무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조건희는 "개인적으로는 젠지가 승리 플랜이 많아 LCK에서 제일 강하다고 생각한다"며 "준비를 열심히 해서 지더라도 좋은 경기력으로 2라운드 때는 젠지를 이길 가능성을 보여주고 싶다"고 젠지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또, "저희가 1라운드 후반이랑 2라운드 초반 대진이 어려웠다"며 "그 어려웠던 대진 중에서도 오늘이 두 번째 관문이었었는데 힘든 경기였어도 승리해서 기쁘고 만족스럽다"며 승리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다음은 조건희와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저희가 1라운드 후반이랑 2라운드 초반 대진이 어려웠다. 그 어려웠던 대진 중에서도 오늘이 두 번째 관문이었었는데 힘든 경기였어도 승리해서 기쁘고 만족스럽다.

Q, 어디서 승패가 갈렸다고 생각하는지.
A, 개인적인 담원 기아가 젠지e스포츠와 T1에게 패한 이후로 팀 스타일을 바꿨다고 생각한다. 그걸 파악하고 밴픽할 때 생각을 많이 했는데 그 부분에서 저희 팀이 좀 더 유리해졌다고 본다.

Q, 담원 기아 스타일을 어떻게 분석했는지
A, 팀의 전략을 얘기하는 것은 상대에게 피해가 갈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하게 얘기는 못하지만 팀 적으로 단단하게 게임 플레이를 하려는 것 같았다.

Q, 지난 두 경기 아쉬운 결과 어떤 피드백을 햇는지.
A, 팀 적으로 좋은 성적을 내려면 개인플레이도 중요하지만 어느 정도 라인전 실력이나 생각하는 정도가 되면 팀플레이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야기를 했다.

Q, 오늘 경기에서는 디알엑스가 그런 부분에서 앞섰다고 생각하나
A, 라인에 서는 선수들마다 열심히 자기 상황을 말해주면서 대화를 많이 했고 그걸 듣고 '표식' 홍창현이나 제가 결정을 내려서 플레이를 하는데 그런 부분에서 좋은 결과가 나왔던 것 같다.

Q, 1세트 아무무로 미드 스웨인을 노렸던 근거는.
A, 스웨인이 점화를 들어서 전령 싸움을 준비했는데 스웨인 아이템 창을 확인해 보니 와드가 없는 것을 보고 노렸다. 시야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대기를 했고 스웨인이 앞으로 많이 나오면서 붕대를 맞출 수 있었다. 원래 궁이나 점멸을 빼려고 갔는데 이득을 많이 봤다.

Q, 루시안-나미가 최근 성적이 좋은데 어떻게 보는지.
A, 루시안-나미와 그에 대응하는 바텀 픽 모두 팀적인 움직이나 상체 조합을 어디가 잘 맞추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오늘 자야-라칸을 상대했는데 팀 적으로 손해만 보지 않으면 후반에 저희 상체 조합이 좋았던 것 같다.

Q, '표식' 홍창현이 바텀을 집요하게 노렸는데 계획된 플레이었나.
A, 그런 것보다는 저희 픽이나 상대 픽을 보고 상대방 말리려면 이렇게 해야 한다는 등 대화를 많이 한다. 이런 이야기는 스프링 때도 많이 했지만 그때는 홍창현의 머릿속에 그런 부분이 안 들어갔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감독, 코치진이 알려주다 보니까 홍창현도 이제는 라인전 구도에 대한 데이터가 머릿속에 들어가 능동적으로 플레이를 하는 것 같다.

Q, 젠지전 임하는 각오는.
A, 개인적으로는 젠지가 승리 플랜이 많아 LCK에서 제일 강하다고 생각한다. 정글도 창의적으로 발 빠르게 움직이고 미드도 단단하게 하며 상대 노림수를 잘 흘린다. 또 원거리 딜러도 할 건 다해주는 느낌을 많이 받는다. 그렇기 때문에 준비를 열심히 해서 지더라도 좋은 경기력으로 2라운드 때는 젠지를 이길 가능성을 보여주고 싶다.

Q, 마지막으로 한마디.
A, 지난주 경기를 디테일이 부족하고 실수가 많아서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졌는데 이런 점을 보완해서 앞으로 경기를 잘 치르고 시즌 마무리까지 잘하고 싶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