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테디' 박진성, '루시안-아펠리오스 구도? 전 아펠리오스"

2022-07-29 20:56
center
프레딧 브리온을 꺾고 4연패서 벗어난 광동 프릭스 '테디' 박진성이 징크스와 아펠리오스 구도라면 아펠리오스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광동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CK 서머 7주 차서 프레딧에 2대1로 역전승을 거뒀다. 승리한 광동은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시즌 5승 8패(-9)를 기록한 광동은 8위 농심 레드포스(3승 10패, -14)에 두 경기 차로 벌렸다.

박진성은 경기 후 인터뷰서 "2세트 역전극을 만들고 3세트 나름대로 괜찮게 승리해서 다행이다"며 "1, 2세트 상대방을 찍을 수 있는 조합이었는데 못해서 그런 부분에 대해 피드백을 했다"고 설명했다.

2세트 초반 인베이드 상황서 피해를 본 뒤 피해를 복구한 것에 대해선 "상대 팀이 전령 싸움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바텀 1차 포탑을 가져갔는데 성장하기 편했다"며 "골드 차이가 많이 났지만 징크스가 잘 컸고 탈리야도 나름대로 따라가서 한 타는 할 만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박진성은 징크스와 아펠리오스 구도에 대한 질문에는 "징크스와 아펠리오스는 팀이 어떻게 해주느냐에 따라 다르다"며 "개인적으로는 아펠리오스를 하고 싶다. 그 챔피언이 스타일리쉬하기 때문이다"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그는 다음 상대인 한화생명e스포츠전에 대해선 "남은 경기라도 최대한 이겨서 잘해보겠다"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