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제카' 김건우 "가장 강한 상대, RNG 잡아 기뻐"

2022-09-30 15:24
center
디알엑스 '제카' 김건우.
플레이-인 스테이지 첫 경기에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끈 디알엑스의 '제카' 김건우가 로얄 네버 기브 업(RNG)전 승리에 대한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디알엑스는 30일(한국 시각) 멕시코 멕시코시티 아르트스 페드레갈의 아레나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플레이-인 1일 차 RNG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기분 좋게 대회를 시작했다. 김건우는 아칼리를 플레이하며 좋은 성장을 보여줬고, 중반 이후 교전에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김건우는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첫 경기부터 가장 강한 상대라고 생각한 RNG를 만나서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승리를 가져와서 기쁘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RNG는 LPL 스프링과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을 연이어 우승한 강팀이다. 이런 강팀을 상대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일단 RNG가 제일 잘한다고 생각하기는 했지만, 준비했던 것을 보여주면서 이긴다면 앞으로가 순조로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날 디알엑스는 빠른 타이밍에 아칼리를 뽑고, 정글 마오카이를 선택하는 등 밴픽에서 특별한 모습을 보여줬다. 김건우는 "저희 조합 자체가 아칼리, 렐, 트리스타나를 중심으로 한 돌진 조합인데 상대 역시 돌진 조합이었다"며 "하지만 저희 조합이 받아치기가 더 좋아서 그런 점을 잘 살리면서 한타를 했다"고 조합에 대해 설명했다.

김건우는 경기 중반 어려운 한타 구도에서 아칼리로 좋은 모습을 보이며 상대 탑과 정글을 모두 잡아냈다. "꼭 이겼어야 하는 한타인데 끝나고 보니까 저만 남아있었다"며 "궁극기가 빨리 돌아서 결국에는 다 잡을 수 있었지만, 원래 더 쉽게 잡았어야 하는 상황임에도 힘겹게 잡은 것 같다"고 슈퍼플레이를 펼쳤음에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건우는 "오늘 경기 보여줄 거 다 보여줬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경기도 열심히 해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말을 팬들에게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