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케리아' 류민석 "인생에 회의감이 느껴지는 시리즈"

2022-11-07 17:15
center
T1 '케리아' 류민석.
T1 '케리아' 류민석이 아쉽게 품지 못한 롤드컵 우승컵에 대한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T1은 6일(한국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2 롤드컵 결승에서 디알엑스에게 2대3으로 패하며 우승에 실패했다. 류민석은 '구마유시' 이민형과 함께 라인전과 한타에서 모두 활약했지만, 아쉽게 코앞에서 우승을 놓쳤다.

안타깝게 실패한 우승 앞에 경기 후 류민석은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기 후 인터뷰에서 류민석은 "팬분들이 많아서 좀 더 포장해서 말하고 싶지만, 지금 솔직하게 드는 감정을 말하자면 인생에 회의감이 느껴지는 시리즈였던 것 같다"며 "너무 아쉽고 분해서 울었다"며 경기 종료 직후를 떠올렸다.

류민석은 마지막 5세트에서 '베릴' 조건희의 바드를 상대해야 했다. 결승 결정적인 순간에 조금은 갑작스러운 등장이었다. 조건희의 바드 픽에 대해 류민석은 "예상했고, 충분히 상대 가능할 것 같아서 밴을 안 했다"고 답했다.

또, 패배 원인에 대해서는 상대보다 급했던 플레이를 꼽았다. "저희보다 상대가 잘했던 건 지금까지 상대가 5꽉 경기를 많이 해서 후반 집중력이 좋았던 것 같다"며 "저희가 급한 부분이 많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비록 소환사의 컵을 들지는 못했지만 류민석은 이민형과 함께 이번 대회 내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류민석은 "월즈를 통해 실력도 많이 늘고, 실력 외적으로 많이 배웠다고 생각한다"고 롤드컵을 돌아봤다. 이어 "'데프트' 김혁규 선수가 평소에 롤드컵 우승 때문에 고생 많이 한 걸 알고 있어서 축하한다고 전해주고 싶다"며 옛 동료였던 김혁규에 대한 축하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