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컵] 리브 샌박 정승하 "프로에 일격을 가할 수 있는 팀"

2022-11-16 20:41
center
사진=리브 샌드박스의 정승하.
리브 샌드박스의 정승하가 온오프에 대해 프로팀에게 위협을 가할 수 있는 팀이라고 평가했다.

리브 샌드박스는 16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수퍼컵 B조 4경기에서 온오프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승리했다.

세스스코어는 2대0이지만 아이템전에서 접전이 펼쳐졌다. 스피드전을 3대1로 승리한 리브 샌드박스는 아이템전에서 풀라운드 접전 끝에 승리하며 팀에게 1승을 선사했다.

정승하는 승리 소감으로 "상대팀이 잘하는 팀인 것을 알고 있었다. 2대0으로 이기게 되어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말했다. 이어 수퍼컵 출전 팀 중 아마추어 최강팀으로 꼽히는 온오프에 대해 "리그 경험과 우승 경험, 포텐이 많은 동생이 있는 팀이다. 방심하면 프로팀에게 충분히 위협을 가할 수 있는 팀인 것 같다"라고 평했다.

아이템전에서 풀라운드 접전을 펼친 것에 대해 "네임밸류가 있는 것을 인지해 평소처럼 못한 것이 펠레스코어까지 갔었던 것 같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다음은 정승하와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상대팀이 잘하는 팀인 것을 알고 있었다. 2대0으로 이기게 되어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Q, 수퍼컵에서 아마 최강으로 꼽히는 온오프를 상대한 소감은.
A, 리그 경험과 우승 경험, 포텐이 많은 동생이 있는 팀이다. 방심하면 프로팀에게 충분히 위협을 가할 수 있는 팀인 것 같다.

Q, 오늘 아이템전에서 풀라운드 접전을 펼친 이유는 무엇인가.
A, 네임밸류가 있는 것을 인지해 평소처럼 못한 것이 펠레스코어까지 갔었던 것 같다.

Q, 피날레 e스포츠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펼친다. 각오와 준비는 어떻게 할 것인가.
A, 조편성이 끝났을 때 전승을 하는 것이 맞는 결과라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방심하지 않고, 지난 시즌 아마추어 상대로 아이템 에이스가 피날레에 있어서 신경을 쓰고 연습을 하면 2대0으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Q, 지난시즌 생각이 많았는데 이번 시즌은 어떤가.
A, 처음에는 마음 다잡고 했었는데, 후반 넘어갈수록 부담이 심했다. 연습할때, 경기장에서 경기를 할 때 마음을 편하게 갖고 최선의 플레이를 하려고 했다. 지난 시즌 보다는 편하게 게임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준우승이 좋지 않은 성적은 아니지만 팬들이 원하는 결과를 충족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한 해를 마무리 하는 수퍼컵인 만큼 좋은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마지막로 하고 싶은 말은.
A, 이번 시즌이 짧은 만큼 집중해서 좋은결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