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한화생명, 유망주로 구성된 광동 상대로 완승

2023-01-19 19:02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가 시즌 첫 경기에서 승리했다.

한화생명e스포츠가 1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에서 유망주로 팀을 꾸린 광동 프릭스에게 2대0으로 승리했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1세트에서 '제카' 김건우의 활약 덕에 역전에 성공하며 선취점을 따냈고, 2세트에서는 전투에서 승리한 뒤 스노우볼을 굴려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1세트는 '제카'생명이었다. 초반부터 킬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었지만 잘 성장한 김건우가 전투마다 활약을 펼치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초반부터 탑과 바텀에서 각각 1킬을 허용하며 시작이 좋지 않았던 한화생명e스포츠는 카운터 정글까지 당했다. 첫 드래곤과 전령까지 내주며 글로벌 골드에서 3000이상 뒤처졌고 전투에서 연이어 패하며 킬 스코어 2대6까지 뒤쳐졋다.

팀을 위기에서 벗어나게 만든 것은 김건우였다. 굳건히 CS와 킬을 획득하며 잘 성장한 김건우는 전투마다 활약하며 역전을 일궈냈다. 킬수와 오브젝트에서 부족했지만 글로벌 골드에서 앞설 정도로 활약했다.

경기를 끝낸 것은 운영력이었다. 광동 프릭스가 두 번째 장로를 사냥하는 사이 상대의 본진에 입성한 뒤 넥서스를 파괴하며 1세트에서 역전을 일궈냈다.

이어진 2세트에서도 초반에 우위를 점하지 못했으나, 로밍을 이용해 경기를 풀어나가 승리로 연결지었다. '바이퍼' 박도현이 라인전에서 킬을 허용한 뒤, '라이프' 김정민이 다음 전투에서 쓰러졌다. 바텀 듀오는 탑으로 이동해 광동 프릭스의 포탑을 철거했고 라인을 교체했다.

이후 바텀 듀오는 다시 하단으로 이동해 킬을 만들어내며 글로벌 골드 역전에 성공했다. 우위를 점한 한화생명은 스노우볼을 굴리는데 성공했고, 바론까지 챙기며 크게 앞서나갔다.

전투마다 이익을 챙긴 한화 생명은 글로벌 골드 격차를 1만 이상 만들어냈고, 상대 본진에 입성해 미니언 웨이브를 이용해 포탑을 넥서스 포탑을 철거하는데 성공한 뒤 넥서스까지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