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브리온, 농심 상대로 1·2세트 모두 역전승 기록

2023-01-19 21:44
center
사진=프레딧 브리온.
프레딧 브리온이 1, 2세트 모두 역전을 일궈내며 시즌 첫 승리를 따냈다.

농심 레드포스는 1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에서 프레딧 브리온에게 2대0으로 승리했다.

1세트에서는 전투에서는 패했지만 전쟁에서 승리했다. 수 차례 전투에서 패하며 패배의 위기에 놓였지만 백도어로 역전을 일궈냈다. 2세트에서도 초반에 킬을 허용하며 불리했지만 전투에서 우위를 점하며 다시 역전에 성공했다.

첫 세트에서 치열한 흐름 속 미드 2차 포탑까지 파괴하며 좋은 흐름을 이어갔지만, '피에스타' 안현서에게 트리플 킬을 허용했다.

이후 브리온은 '모건' 박루한의 성장을 꾀했다. 박루한은 탑과 바텀을 오가며 라인을 클리어하며 성장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수 차례 전투에서 패하며 패색이 짙어졌지만, 장로 드래곤을 두고 전투를 펼치는 사이 박루한은 바텀 라인으로 공격을 가 포탑과 억제기를 파괴하는데 성공했다.

브리온은 다급해진 농심을 상대로 귀환을 방해했고, 그 사이 박루한은 넥서스까지 파괴하며 선취점을 만들어냈다.

이어진 2세트에서도 브리온은 시작은 좋지 못했으나, 다시 역전을 일궈냈다. 경기 초반 갱킹에 2킬을 당했으나 첫 드래곤 사냥에 성공하며 손해를 메꿨다. 이후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추가킬을 허용했지만 '엄티' 엄성현은 드래곤 스틸에 성공했고, '헤나' 박증환도 킬을 기록한 뒤 미드 1차 포탑까지 파괴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우위를 점한 브리온은 22분 경 발생한 5대5 전투에서 에이스를 기록한 뒤 드래곤까지 잡아내며 글로벌 골드를 4000가까지 차이를 만들어냈다.

라이즈와 레넥톤을 이용해 사이드 운영을 펼친 브리온은 다시 에이스를 기록했고, 바텀 2차 포탑부터 억제기까지 연이어 파괴하며 팀의 승리를 확정지었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