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증명해낸 '에이밍'…kt, T1 상대로 1세트 선취

2023-01-20 17:46
center
kt 롤스터 '에이밍' 김하람.
'에이밍' 김하람이 원거리 딜러 슈퍼 캐리를 보여주며 팀에 1세트 승리를 선물했다.

kt 롤스터가 20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1라운드에서 T1을 꺾고 1세트를 따냈다. kt는 경기 초반 바텀에서 주도권을 잡으며 경기를 풀어갔고, 김하람의 제리 성장에 집중했다. 결국 잘 성장한 김하람이 교전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며 첫 번째 세트서 승리했다.

경기 초반 이렇다 할 킬을 내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T1은 탑에서, kt는 바텀에서 주도권을 잡으며 경기를 풀어갔다. 이후 '페이커' 이상혁의 갈리오의 탑 로밍을 무난하게 넘긴 kt는 바텀에서 정글 개입 없이 듀오 킬을 기록했다. 동시에 탑에서도 '커즈' 문우찬이 탑 갱킹을 성공시키며 킬을 냈다.

킬 이후 전령을 상대에게 내준 kt는 바텀 쪽에서 좋은 움직임을 보여주며 '오너' 문현준의 점멸을 뽑아냈다. 11분 미드에서 상대의 집중 공략으로 인해 신드라를 플레이한 '비디디' 곽보성이 잡혔지만, 그 사이 '에이밍' 김하람이 제리로 바텀 포탑 골드를 뜯으면서 성장에 집중했다.

이후 kt는 전령을 치는 사이 발생한 인원 공백으로 인해 바텀, 미드 1차 포탑을 밀리며 손해를 봤다. 그러나 본인들의 턴을 활용해 드래곤을 세 번째 스택까지 쌓으며 경기를 차분하게 풀어갔다. 동시에 본인들 역시 상대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했다.

kt는 20분 전투에서 큰 이득을 보는 것에 성공했다. 제리를 플레이한 김하람이 본인을 노린 상대의 노림수 속에서도 끝까지 딜을 넣으며 생존했고, 결국 상대 넷을 잡아내며 전투 대승을 이끌었다. 전투 승리와 함께 바론까지 챙기며 골드 차이도 벌렸다.

22분 전투에서 kt는 다시 한번 김하람의 활약을 앞세워 전투에서 대승을 거뒀고 상대 쌍둥이 포탑까지 밀어내는 것에 성공했다. 25분 문현준의 바이를 다시 끊은 kt는 상대 진영으로 밀고 들어갔고 다시 교전서 승리하며 넥서스를 파괴하며 첫 번째 세트를 따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