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이번에는 '구마유시' 캐리…T1, 2세트 승리하며 승부 원점

2023-01-20 18:42
center
T1 '구마유시' 이민형.
'구마유시' 이민형이 시비르로 맹활약하며 2세트 팀의 승리를 도왔다.

T1이 20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1라운드에서 kt 롤스터를 제압하고 세트 스코어 1대1을 만들었다. 팽팽한 흐름을 이어가던 상황에서 T1은 바텀 듀오 킬을 내면서 균열을 만들었고, 한 번 잡은 기세를 놓치지 않고 2세트를 따냈다.

시비르-유미 조합을 꺼낸 T1의 바텀 듀오는 라인전 초반부터 상대 루시안-나미를 상대로 강하게 압박하면서 라인 이득을 봤다. 바텀에서 갱킹을 흘린 동시에, 탑에서는 '오너' 문현준이 바이로 깔끔한 다이브를 성공시키며 첫 번째 킬을 챙겼다.

이후 T1은 상대에게 첫 번째 드래곤을 내주는 대신 전령을 획득했다. 팽팽한 흐름 속에서 T1은 문현준이 드래곤 앞에서 잡히며 위기를 맞았다. 드래곤까지 내주기는 했지만, 동시에 바텀에서 '구마유시' 이민형과 '케리아' 류민석이 시비르, 유미를 활용해 상대 바텀 듀오를 모두 잡아내면서 손해를 만회했다.

바텀에서 재미를 본 T1은 조금씩 흐름을 잡아갔고, 상대 미드 1차 포탑까지 파괴하는 것에 성공했다. 18분에는 과감하게 들어온 '커즈' 문우찬의 오공을 잡아내면서 기세를 이어갔다.

이후 교전에서 상대와 킬 교환에 성공한 T1은 이민형의 시비르를 잘 성장시켰고, 상대의 드래곤 스택 역시 끊는 것에 성공했다. 23분에는 상대 바텀 1차 포탑 역시 밀어내면서 골드 차이를 더욱 벌렸고, 이어진 상황에서 문우찬의 오공을 다시 끊었고 바론까지 챙겨갔다.

이후 바론 버프와 함께 공성을 시작한 T1은 골드 차이를 7,000 이상으로 벌렸고, 드래곤 스택도 두 개를 쌓으며 승기를 잡았다. 이후 30분 전투에서 순식간에 상대 다섯 명을 모두 정리한 T1은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