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케리아' 류민석 "'페이커'와 뛰는 거만으로도 동기 부여"

2023-01-21 08:00
center
T1 '케리아' 류민석.
'케리아' 류민석이 LCK 통산 어시스트 순위 1위에 등극한 '페이커' 이상혁을 언급했다.

T1은 20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1라운드에서 kt 롤스터를 2대1로 제압했다. 류민석은 3세트서 애쉬를 플레이하며 좋은 궁극기 적중률을 보여줬고 POG(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를 받기도 하는 등 맹활약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류민석은 "kt의 상체와 서포터가 바뀌면서 시너지가 어떻게 날지 상상이 안 가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이겨서 다행이다"며 "kt가 자신 있어 하는 구도를 1세트 때 내줬다고 판단해서 감독, 코치진이 구도를 바꿔줬고 이후에 편하게 게임을 했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kt와의 경기에서 류민석의 팀 동료 '페이커' 이상혁은 LCK 통산 어시스트 순위 1위에 등극했다. 이에 대해 류민석은 "대단한 것 같다"며 "그런 선수와 뛴다는 것부터 동기부여가 되고, 제가 꼭 넘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유쾌하게 말했다.

이날 류민석은 3세트서 애쉬로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최근 메타에서는 애쉬를 비롯해 다양한 원거리 서포터가 나오는 상황이다. 이런 현상에 대해 류민석은 "탱커 서포터의 경우 아이템 너프를 심하게 당했는데, 초반 드래곤이 중요한 상황에서 탱커 서포터를 하게 되면 주도권을 잃게 되면서 상대에게 드래곤을 쉽게 내주는 것이 큰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최근 등장하는 루시안, 케이틀린, 바루스 같은 챔피언이 탱커 서포터와 맞지 않은 대신 원거리 서포터와 잘 맞는 부분도 있고, '베릴' 조건희가 롤드컵에서 하이머딩거를 활용했는데, 탱커 서포터로는 아예 상대가 되지 않는다"며 "그때부터 원거리 서포터로 상대를 하다 보니까 이런 메타가 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류민석은 올해 목표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그는 "작년까지는 목표라고 하면 다른 과정 생략하고 그냥 롤드컵 우승밖에 없었는데, 그러다 보니까 다전제에서 조급함과 압박감을 느꼈던 것 같다"며 "당연히 목표는 롤드컵 우승이지만 그 과정을 더 즐기면서 하고 싶고, 팬들에게 사랑받으며 게임하는 것에 대해 감사하고 운이 좋다고 생각해서 이 기회를 잘 활용해 즐겁게 게임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힘줘 말했다.

류민석은 올 시즌 기대되는 팀으로 광동 프릭스를 꼽기도 했다. 그는 "연습 과정에서 '이 팀 생각보다 스프링에서 잘하겠다'고 생각한 팀은 광동이었고, 개막전에서 실제 경기력도 괜찮았다"며 "개인적으로 광동을 보면서 예전 그리핀을 보는 느낌을 받아서 '씨맥' 김대호 감독의 존재 때문에 그런 느낌이 난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다음 경기가 광동인데 앞서 말한 이유로 인해 불안한 경기라고 생각한다"며 "최선을 다해서 준비할 것이고 좋은 결과를 내서 연승 이어가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