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데뷔 첫 승 '페이즈' 김수환 "T1 전보다 부담 덜 했어"

2023-01-22 12:10
center
'페이즈' 김수환.
1군 데뷔 첫 승을 거둔 젠지e스포츠의 원거리 딜러 '페이즈' 김수환이 경기를 치른 소감을 밝혔다.

젠지가 2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1라운드에서 디알엑스를 2대0으로 격파하고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페이즈' 김수환은 1세트 진, 2세트 제리로 맹활약하면서 LCK 첫 승과 함께 첫 POG(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까지 가져갔다.

경기 후 김수환은 "LCK에서 첫 승을 하게 돼서 기분이 좋다"는 소감을 밝히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이날 김수환은 LCK 데뷔전이었던 T1 전과 비교해서 더욱 안정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수환은 T1 전보다 부담이 덜 했음을 털어놨다.

김수환은 "사실 T1 전에서도 그렇게 긴장이 되지는 않았다"며 "오늘 경기도 지난 경기와 마찬가지로 긴장되지는 않았는데, 부담감은 확실히 덜 했던 것 같다"며 시즌 첫 승을 거둔 디알엑스 전을 돌아봤다.

부담을 덜어낸 김수환은 챌린저스 리그에서 보여줬던 좋은 경기력을 1군 무대에서도 뽐냈다. 특히, 제리를 플레이했던 2세트에서는 POG를 받으며 빛났다. 그래서인지 그는 최근 자주 나오는 루시안-나미와 제리-유틸리티 서포터 구도에 대해 제리의 손을 들어줬다.

김수환은 "제리 쪽에서 때릴 수만 있는 한 타 구도가 나오면 제리 쪽이 조금 더 좋은 것 같다"고 두 구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수환은 "지난 T1과의 경기에서 너무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려서 죄송했다"며 "그런데 오늘 좋은 모습 보여드린 것 같아서 마음 편하게 설 휴가를 보낼 수 있을 것 같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