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닫기

닫기

[LCK] '윌러' 김정현, "믿음 흔들릴 때 '오너' 선수가 잡아줬다"

김용우 기자

2023-01-30 15:52

2023 LCK 스프링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는 리브 샌드박스 '윌러' 김정현이다. 2020년 T1 아카데미서 데뷔한 김정현은 젠지 아카데미를 거쳐 한화생명서 1군에 데뷔했지만 지난 해에는 6세트 출전에 그쳤다.

하지만 김정현은 리브 샌박에 합류한 올 시즌 오브젝트 스틸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지난 kt 롤스터와의 경기서는 한 세트 4연속 오브젝트 스틸 기록을 세웠고 브리온과의 2세트서는 중요한 승부처서 장로 스틸에 성공했다.

김정현은 브리온과의 경기 후 인터뷰서 T1 '오너' 문현준에 대해 감사함을 전했다. 그는 "T1 '오너' 문현준 선수가 제가 힘들 때 뭔가 말을 먼저 하면 좋은 말들을 많이 해줬다. 저에 대한 믿음이 흔들릴 때 '오너' 선수가 잡아준 거 같아서 그것에 대해 고마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Q, 브리온을 꺾고 3연승을 거둔 소감은.
A, 브리온을 꺾고 3연승을 하게 돼서 기쁘지만, 오늘 3세트를 제외하면 경기력 부문서 연습했던 대로 되지도 않았다. 저 개인적으로도 실수가 많았다고 생각해서 이런 부분을 다음 경기서 보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또 오늘 경기를 복기하면서 피드백을 통해 나아지고 싶다.

Q, 2세트는 장로 스틸로 분위기를 바꿨다. 상황을 설명해줄 수 있나.
A, 그때 상황이 매우 불리했다. 아무래도 후반 오브젝트 강타 싸움이 나면 세주아니보다는 엘리스가 좋다고 생각했다. 무조건 스틸 싸움까지는 안 가고 싶었는데 운 좋게 가져가서 좋은 결과가 됐다. 항상 그 과정 속에서 느끼는 거지만 '버돌' (노)태윤이가 '어그로'를 잘 끌어준다. 덕분에 그런 각이 아는 거 같다. 공을 태윤에에게 돌리고 싶다.

Q, 오브젝트 스틸할 때 본인 만의 노하우가 있는지.
A, 일단 챔피언 조합을 본다. 예를 들어 포킹 바루스의 'Q' 같은 경우 대미지가 많이 들어간다. 그런 챔피언들이 스킬을 쓸 준비를 하고 있으면 웬만하면 그때 맞춰서 사용한다. 그러면 (스틸을 할 가능성이) 확률적으로 높아지기에 그걸 생각하면서 사용한다.

Q, 한화생명서 주목받지 못하다가 리브 샌박에 와서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A, 작년 한 해 동안 개인적으로, 심적으로 힘들었다. 사실 어쩔 수 없는 상황임에도 저 스스로 힘들었는데 그때마다 T1 '오너' 문현준 선수가 제가 힘들 때 뭔가 말을 먼저 하면 좋은 말들을 많이 해줬다. 저에 대한 믿음이 흔들릴 때 '오너' 선수가 잡아준 거 같아서 그것에 대해 고마워하고 있다. 친해서 말은 잘 못했지만 지금 이 자리를 빌어 말하고 싶다. '오너' 선수와는 친구 같은 느낌이며 반말도 편안하게 하지만 그래도 (문)현준이 형이다.(웃음)

Q, 리브 샌박 선수들 나이가 비슷해서 합이 잘 맞는 거 같다.
A, 아무래도 저희가 또래이며 팀 구조도 수평 구조다. 서로 편안하게 말도 할 수 있지만 솔직히 게임하면서 열정적으로 하는데 서로 간의 말다툼이 안 일어나면 그건 그거대로 이상한 거로 생각한다. 그렇게 말다툼을 해도 바로 풀고, 또 나아가려고 하는 모습들을 많이 봤고 저 또한 그랬기에 그런 부분에 있어 유리한 거 같다.

Q, 개인적으로 올 시즌 목표는 무엇인가.
A, 개인적으로 스프링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이다. 또한 3등 안에 들기, 써드 정글러가 되고 싶다.

Q, 팬들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
A, 최근에 저와 팀을 응원해주는 팬이 많이 는 거로 알고 있다. 저 또한 사람으로서 굉장히 들뜨고 기쁘지만 이 들뜬 마음 프로게이머로서 경기력에 해가가지 않도록 앞으로 내면으로 잘 삭히면서 이어질 경기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게 하겠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HOT뉴스

최신뉴스

주요뉴스

유머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