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GC 부산 임재원 "아프리카전, 승리 자신 있었다"

2020-09-16 19:54
center
GC 부산 E스탯 임재원(사진=넥슨 제공).


"팀원들과 이야기하며 충분히 할만하다, 주눅 들지만 않으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GC 부산 E스탯은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스타디움에서 열린 SKT 5GX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2 팀전 8강 풀리그 16경기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승리의 일등공신 임재원은 아프리카를 상대로도 주눅 들지 않으면 할 만하다고 예상했다고 밝히며 오늘 승리로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다고 밝혔다.

다음은 임재원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처음으로 4강 프로 팀을 이겨서 기분이 되게 좋고 앞으로 좀 더 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게 됐다.

Q 오늘 스스로의 경기력은 만족스럽나.
A 오늘만 보면 마음에 들었지만 조금 더 실수를 줄이고 노력해야할 것 같다. 첫 트랙 카멜롯에서 초반 우리가 1, 2, 3등을 먹었고 내가 3등이었는데 앞에 선수들 보내주려다 죽은 장면도 있었고 차이나에서는 달리는 과정에서 잔실수가 나온 것이 아쉽다.

Q 2대0 승리를 예상했나.
A 어제도 팀원들과 이야기하며 충분히 할만하다, 주눅 들지만 않으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이야기해서 어느 정도 예상했다.

Q 전대웅 선수와의 호흡은.
A 원래도 연습 때 호흡은 잘 맞았는데 경기만 가면 내가 너무 못했다. 성남 락스전 이후 짧은 시간동안 노력을 많이 한만큼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팀전 2대2하며 유지하는 연습이나 누가 나갔을 때 달리다가 비켜주는 연습도 해서 호흡이 좋아진 것 같다.

Q 다음 경기 SGA e스포츠를 상대한다.
A SGA가 한화생명을 상대로 에이스 결정전을 가서 스피드전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우리도 스피드전은 절대 안 밀리고 아이템전은 우리가 훨씬 강하기 때문에 충분히 2대0으로 이길 것 같다.

Q 4강 체제 팀 상대로 1승1패를 기록했다. 한화생명, 샌드박스와의 경기를 남겨두고 있는데.
A 솔직히 지금 한화생명과 샌드박스는 많이 강하지만 우리도 연습하고 노력하면 충분히 해볼 만한 상대라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앞으로 노력 많이 해서 포스트시즌 좋은 성적을 거두고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