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데프트' 김혁규 "LPL에 강한 모습 다시 보여줄 것"

2022-09-22 19:11
center
디알엑스 '데프트' 김혁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플레인-스테이지를 앞두고 있는 디알엑스의 '데프트' 김혁규가 LPL팀을 상대로 각오를 다졌다.

김혁규는 2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월드 챔피언십 LCK 대표팀 출국 전 기자회견에 나섰다. 김혁규는 팬들로부터 LPL팀에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에 대한 질문에 "LPL에서 활동했을 때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그런 쪽으로 기억해주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더해 "개인적으로는 최근 LPL팀들을 만났을 때 생각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서 아쉬웠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번 기회에 다시 한번 팬들에게 LPL에 강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혁규는 쉽지 않은 과정을 거치면서 다시 한번 롤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다시 찾을 롤드컵에 대해서 김혁규는 "항상 그 해가 가장 중요하다고 느껴와서 이번에도 변함없이 올해 롤드컵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올해 잘하지 못하면 뒤가 없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고 굳은 의지를 보였다.

그 어려웠던 과정에서 마지막 순간에 분위기를 반전했던 비결에 대해서 김혁규는 "밴픽 정리가 마지막 들어서는 잘되면서 이길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또, "kt 롤스터전을 치르면서 인게임 실력이 경기 안에서 발전한 느낌을 받았다"며 "그러면서 불리한 게임을 뒤집을 수 있는 능력이 생긴 것이 유효했다"고 말했다.

이번 롤드컵은 시작부터 많은 팬들과 함께 경기를 치른다. 어런 조건에 대해 김혁규는 "준비 과정에 따라 다를 것 같은데 잘 진행돼서 자신감이 있다면 다들 재밌게 경기할 수 있어서 관중이 많은 게 긍정적일 것 같다"면서도 "만약 자신감이 없는 상태로 치른다면 패했을 때 조금은 힘들 것 같기는 하다"고 설명했다.

김혁규는 마지막으로 롤드컵을 앞둔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힘들게 온 롤드컵인 만큼 이전에 왔던 롤드컵 보다 조금 더 나아가고 싶다"며 "또, 제가 조금 더 발전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강하게 말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