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L] 변현제 "송병구 기세 무섭다…쉽지 않을 듯"

2019-05-23 22:29
center
"송병구 선배의 경기를 대기실에서 봤는데 정말 대단하더라. 전략을 과감하게 선택해서 치고 들어가는 모습이 멋졌다."

변현제가 KSL 시즌3 4강에서 만나는 송병구의 경기력에 대해 혀를 내둘렀다.

변현제는 23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VSG 아레나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3 8강 B조 김태영과의 대결에서 3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변현제는 "김태영이 방송 경기 경험이 부족한 점을 파고 들어서 초반부터 양자택일을 강요했는데 잘 통했다"라면서 "운이 많이 따르면서 4강까지 왔는데 송병구 선배의 경기력이 너무나 좋아서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변현제와의 일문일답.

Q 4강에 오른 소감은.

A 생각보다 쉽게 이겨서 얼떨떨하다.

Q 김태영 상대로 어떻게 준비했나.

A 김태영이 방송 경기 경험이 많지 않아서 초반부터 파고 들면 당황할 것 같아서 초반 전략에 신경을 썼다.

Q 더블 넥서스가 전략의 핵심이었던 것 같다.

A 김태영에게 양자택일을 강요하려는 작전이었다. 내가 더블 넥서스를 시도하면서 김태영이 치즈 러시로 받아치거나 확장을 따라가야 하는데 후자를 택했다. 이 과정에서 머린을 놓치길래 드라군으로 파고 들었더니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Q 최근에 프로토스들이 아비터 대신 캐리어를 자주 쓰는데 이유가 있나.

A 나는 잘 모르겠다. 선수 시절부터 아비터 쓰는 법을 배우지 않았다(웃음).

Q ASL에 이어 KSL도 결승 진출이 가능해 보인다.

A 개인적으로는 지금 내 컨디션이 그리 좋지는 않다. 하지만 대회에만 나오면 신기하게도 이긴다. 경기 당일 운이 좋은 것 같다. 송병구 선배와 4강에서 대결하는데 오늘 경기를 보면서 소름이 끼칠 정도였다. 단순히 기세가 좋을 뿐만 아니라 과감하게 전략을 선택하는 모습이 대단했다.

Q 송병구는 변현제가 자신의 인간 상성이라고 하던데.
A 이전까지는 그랬을지도모르지만 이제는 달라진 것 같다. 송병구 선배가 과감하게 전략을 선택하면서 이겼기 때문에 내가 더 고민이 생긴다. 이번 시즌에 사용하는 맵 중에 평지형, 역언덕형 맵들이 많기에 초반 전략에 따라 승부가 크게 엇갈릴 수 있다.

Q 4강 결과는 어떻게 될 것 같은가.

A 어려운 승부가 될 것 같지만 내가 4대3으로 이길 것 같다.

Q 하고 싶은 이야기는.

A 여자친구가 응원와줘서 고맙다. 윤찬희 선배가 대회 때문에 잠을 못 잔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연습을 도와줘서 고맙다. 조기석 선배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한다.

강남=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