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핀 변영섭 코치 "감독 빈자리 개의치 않고 우승만 생각한다"

2019-10-08 13:11
center
그리핀의 변영섭 코치.
그리핀의 변영섭 코치가 김대호 감독의 빈자리에 대한 우려에 대해 답했다.

8일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19 참가를 위해 인천 국제공항을 찾은 그리핀의 변영섭 코치는 "롤드컵 우승을 목표로 달려왔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준비했으니 좋은 결실을 보길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그리핀은 LCK 스프링과 서머에서 정규시즌 1위로 결승전에 직행했지만 SK텔레콤 T1에 두 번 모두 우승컵을 내줬다. 이후 롤드컵을 앞두고 팀을 지휘하던 김대호 감독이 팀을 떠났고 이에 팀이 흔들릴 수도 있다는 우려 섞인 시선도 존재하고 있지만 변영섭 코치는 "선수단에서는 개의치 않고 롤드컵 우승만 바라보고 달리고 있다"라고 답했다.

9.19 패치로 다양한 변수픽들이 등장하는 것에 대해 변 코치는 "변수픽을 활용하는 것은 우리 팀의 장점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비원거리 딜러 챔피언도 예전부터 많이 써왔기 때문에 다른 팀이 꺼냈을 때 대처도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해 이번 패치가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본다"라고 분석했다.

변영섭 코치는 "모든 대회에서 최선을 다해 준비해왔지만, 롤드컵을 앞두고 더 열심히 준비했다"며 "더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니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인천=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