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그리핀 '바이퍼' 박도현 "바루스는 쉽고 센 챔피언"

2020-04-16 19:13
center
"바루스는 정말 쉽고 센 챔피언어기에 언제 어디서 꺼내도 좋다고 생각한다."

그리핀의 원거리 딜러 '바이퍼' 박도현이 바루스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박도현은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9주 2일차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1세트에서 바루스로 플레이하면서 이니시에이터와 딜러 역할을 완벽하게 해내면서 승리의 주역이 됐다.

박도현은 "승강전을 앞두고 마지막 경기였는데 승리해서 기쁘고 더욱이 한화생명을 꺾어서 좋다"라면서 "사실 한화생명을 승강전으로 데리고 가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서 아쉽기도 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승강전이 확정된 상황이어서 마음이 편하지 않았을 것 같다는 물음에 박도현은 "이미 벌어진 일이었기에 최선을 다하자고 동료들과 의견을 모았고 열심히 훈련한 결과 좋은 결론을 만들어냈다"라고 말했다.

바루스로 엄청난 플레이를 펼친 박도현은 "쉽게 센 챔피언이어서 어떤 상황에서나 꺼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오늘 내 플레이에는 9점을 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도현은 "승강전을 치르게 되지만 지금보다 더 다듬고 보완해서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