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C] FPX 서포터 'Crisp' 리우칭송 "TES와 결승전 치르고 싶다"

2020-05-30 18:04
center
펀플러스 피닉스의 서포터 'Crisp' 리우칭송(사진=생중계 화면 캡처).
"LPL 팀들까리 국제 대회 결승전에서 만난 적이 없었기에 이번 대회에서는 톱 e스포츠를 결승에서 상대하고 싶다."

펀플러스 피닉스의 서포터 'Crisp' 리우칭송이 결승전 상대로 톱 e스포츠를 원했다.

펀플러스 피닉스(이하 FPX)는 30일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LPL 아레나에서 열린 미드 시즌 컵 2020 4강 징동 게이밍(이하 JDG)과의 대결에서 3대1로 승리, 결승 티켓을 손에 넣었다.

리우칭송은 "정규 시즌에서 JDG에게 많이 패했고 4강에서는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면서 완패했는데 이번 대회를 통해 우리가 얼마나 변했는지, 나아졌는지를 보여주고 싶어서 최선을 다했다"라고 말했다.

블라인드 픽에서 무난한 챔피언 조합을 가져간 이유를 묻자 "특이한 챔피언들을 가져가려고 했는데 코치님이 허락하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자기만의 쓰레쉬 스킨을 갖고 있는 리우칭송은 이번 대회에서 사용하지 않았다. 리우칭송은 "내 스킨을 쓰기에는 경기 안에서 받는 느낌이 조금 다르기에 최고의 경기력을 유지하기 위해 평소에 사용하던 스킨을 썼다"라고 답했다.

톱 e스포츠와 젠지 e스포츠의 4강에서 어떤 팀이 이기기를 바라느냐는 질문에 리우칭송은 "톱 e스포츠를 원한다"라면서 "국제 대회에서 중국 팀끼리 결승에서 대결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이번 기회를 통해 중중전을 펼치고 싶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