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올스타전] 최영훈 "김응태와 시너지 엄청나다"

2020-06-30 19:42
center
최영훈이 스위퍼라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안정적인 주행을 선보이며 팀을 1위에 올려 놓았다.

최영훈이 속한 예능이란은 26일 온라인으로 펼쳐진 한화생명e스포츠 카트라이더 올스타전 시즌2 최종전 경기에서 러너 김응태와 스위퍼 최영훈가 자신의 역할을 충실하게 해내면서 다른 팀 선수들을 압도, 1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최영훈은 "김응태와의 팀워크가 워낙 잘 맞기 때문에 나 조차도 놀라운 것 같다"며 "결승전에서는 더 좋은 경기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Q 오늘 경기력이 정말 좋았다.
A 솔직히 첫번째 경기에서는 팀 이름과 맞지 않게 너무 잘 한 것 같아서 두 번째 경기에서는 예능감을 발휘한 것이다(웃음). 이번

Q 첫번째 트랙에서 김응태를 1위로 보내려 했는데 본인이 1위를 했다.
A 김응태 선수를 1위로 보내려 했는데 잠시 실수를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MVP를 나눠 가지면 좀 그렇기 때문에 한 명에게 밀어주기 위해 김응태 선수를 1위로 올라가게 만는 것이다(웃음).

Q 김응태와 팀워크가 환상적이다.
A 우리가 처음 같이 팀을 해봤는데 어색하지도 않고 게임 플레이가 나와 너무 잘 맞더라. 시너지가 정말 잘 나는 것이 느껴져서 좋은 성적이 나지 않을까 생각한다.

Q 팀 순위 예측을 한번 해보자면.
A 우선 우리가 1위를 할 것 같다. 나머지 팀은 알아서 하길 바란다. 예측을 해보자면 2위는 배성빈, 박인수가 할 것 같고 3위는 이재혁, 김승태, 4위는 박현수, 박도현이 될 것 같다.

Q 개인전에 대한 욕심이 없나.
A 욕심이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너무 과욕을 보이면 오히려 경기력이 좋지 않은 것 같다. (문)호준이형이 워낙 잘 가르쳐 주고 있기 때문에 스피드전에서 지속적으로 성적이 잘 나오는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승자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 드리지 못했는데 항상 응원해 주셔서 너무 감사 드린다. 이번 결승전에서 승자전 경기를 한 팀들을 그대로 만나는데 이번에는 오늘과 같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