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샌드박스 '서밋' 박우태 "PS 가려면 T1 꼭 넘어야"

2020-07-31 22:47
center
"포스트 시즌에 진출하기 위해서 T1은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다."

샌드박스 게이밍의 톱 라이너 '서밋' 박우태가 다음 경기인 T1과의 대결이 엄청나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샌드박스 게이밍은 3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7주 2일차 다이나믹스와의 대결에서 2대1로 승리하면서 동부 팀들 중에는 가장 먼저 6승 고지에 올라섰다.

박우태는 "포스트 시즌 진출을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하는 다이나믹스와의 대결에서 승리해서 정말 좋다"라면서 "풀 세트 접전을 치르면 체력적으로 힘들지만 우리도 재미있게 경기를 했기에 결과와 과정 모두 만족한다"라고 말했다.

다이나믹스의 톱 라이너 '리치' 이재원이 세 세트 모두 아칼리로 플레이했고 제이스와 케넨으로 상대했던 박우태는 "두 챔피언 모두 아칼리를 상대로 할 만했지만 1세트에서 유독 솔로킬을 많이 냈던 이유는 상대가 역습을 노리다가 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세트에서 패한 뒤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2세트에 사용한 챔피언들이 너무나 무거웠기에 3세트에서는 기동성 좋고 유틸리티가 좋은 챔피언으로 가자는 이야기가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허리 디스크가 생각보다 심하다고 고백한 박우태는 "운동과 치료를 통해 열심히 관리하고 있다"라면서도 "감독님과의 의사소통을 위한 영어 공부는 아직 하지 않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박우태는 "다음 경기에서 T1을 상대하는데 우리가 포스트 시즌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넘어야 할 상대이기 때문에 열심히 준비해올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