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원이삭 "아직 많이 부족하다"

2020-09-16 21:12
center
"24강 1번 시드를 받았지만 이렇게 어렵게 올라가는 것을 보면 아직까지 내가 많이 부족한다는 것을 느낀다."

드래곤 피닉스 게이밍의 프로토스 원이삭이 테란 이재선과 프로토스 조지현을 꺾고 조 2위로 16강에 합류했다.

원이삭은 1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3 코드S 24강 F조에서 테란 변현우에게 패한 뒤 이재선을 패자전에서 꺾었고 최종전에서 조지현을 잡아내고 16강 막차를 탔다.

원이삭은 "조 편성을 봤을 때 정말 어려울 것이라 예상하긴 했지만 이렇게 힘든 경기를 펼칠 줄은 몰랐다"라면서 "내가 많이 부족하고 더 열심히 준비해야 GSL에서 살아 남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변현우를 상대로 패스트 폭풍함 전략을 들고 나왔던 원이삭은 "테란을 상대로 산뜻한 전략이 없나 찾아보다가 김도우가 조성주를 상대로 사용한 폭풍함 전략이 있어서 다듬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곧바로 조지명식에 임하는 원이삭은 "오늘 내 경기를 보고 뽑아야겠다고 생각하는 선수들이 많을텐데 어쩔 수 없는 현실인 것 같다"라면서 "오늘 많은 것을 배웠기 때문에 16강에서는 더 나은 경기력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