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프리시즌 논란 속 아이콘 일러스트 수정…직관성 높인다

2020-11-18 15:32
center
변경되는 프리시즌 아이템의 아이콘 일러스트 시안(사진='Scruffy' 마크 예터 SNS 발췌).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프리시즌에 새롭게 적용된 아이템들의 일러스트가 더 직관적으로 변한다.

라이엇 게임즈의 LoL 리드 기획자인 'Scruffy' 마크 예터는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용한 3가지 아이템 일러스트 개선점과 더 직관적으로 변한 아이템의 아이콘 이미지 시안을 공개했다. 마크 예터는 아이콘 이미지의 3가지 개선점으로 아이콘 선명도, 차별화, 광택을 꼽았다.

라이엇 게임즈는 LoL 시즌10 종료 후 프리시즌을 맞아 10.23 패치를 통해 상점 인터페이스와 신규 아이템 추가 및 일러스트 변경을 감행했다. 신화급 아이템과 신규 아이템 추가, 기존 아이템의 성능 일부 변경, 더 직관적으로 변모한 상점 인터페이스 등을 통해 새 시즌을 맞을 준비를 했다.

center
center
전체적인 채도 조절과 함께 사이즈가 변경된 서리불꽃 건틀릿과 전체적인 모습이 나타나도록 변경된 마법공학 로켓 벨트.
그러나 익숙한 아이템 체계와 일러스트가 급변하자 이용자들의 불만은 이어졌다. 매번 시즌이 바뀔 때마다 익숙하지 않은 환경에 이용자들은 적응하려 노력했지만 이번 프리시즌 대규모 패치는 라이엇의 직관성과 굉장히 멀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이 중 이용자들의 가장 큰 불만은 상점 또는 인게임 화면에 나오는 아이템 아이콘을 구별하기가 힘들다는 것. 아이콘에 많은 색을 사용해 구분이 어렵고 이미지의 구도와 색상이 비슷해 직관적이지 못하다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또 변경된 아이템의 이미지와 아이콘 테두리 간의 간격이 좁아진 점도 문제로 꼽았다.

이에 라이엇의 리드 기획자 마크 예터는 "아이템 선명도 부분에서 아이템의 실루엣을 더 깔끔하게 바꾸고 노이즈를 줄이겠다"며 "또 아이콘의 차별화를 둬 서로 다른 색들을 더 명확하게 분리할 것이며 마지막으로 아이템의 기본 색상과 배경색의 차이를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