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레드' 이진혁 "옛 동료 '에이밍' 꼭 이기고 싶다"

2022-01-19 22:00
center
농심 레드포스의 정글러 '드레드' 이진혁이 옛 동료인 kt 롤스터 '에이밍' 김하람을 꼭 이기고 3연승을 이어나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농심은 1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담원 기아와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경기를 가졌다. 이진혁은 1세트 신짜오와 3세트 뽀삐로 맹활약을 펼치며 두 세트 모두 POG(Player of the game)에 뽑혔다.

이진혁은 지난 리브 샌드박스전에 이어 또 다시 단독 POG를 받으며 홀로 인터뷰석에 섰다. 이진혁은 "정말 기분 좋다. POG를 받았는데 실수한 부분이 있어서 아쉽다."는 말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POG 포인트 400점으로 단독 1위에 오른 이진혁은 "솔직히 내가 POG를 안 받아도 되는 게임이 많았는데 운이 좋았다."는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진혁은 3세트 사용한 정글 뽀삐와 4대장으로 각광 받았지만 최근 승률이 저조한 비에고-리 신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뽀삐가 느린 정글링이 단점이 될 수 있지만 우리 팀 라인전이 강하다면 언제든 뽑을 수 있는 픽"이라며 비에고와 리 신은 "후반에 다른 챔피언보다 할게 없어서 그런 것 같다."는 이유를 밝혔다.

또한 이진혁은 다음 상대 kt 롤스터전에 대해 "kt에 '에이밍' 선수가 옛 동료였다. '에이밍'을 꼭 이기고 싶다."는 각오를 다졌다.

끝으로 이진혁은 팬들에게 "담원 기아를 이기면서 2연승을 챙겼다. 다음 kt전에서도 연승을 계속 이어나갈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