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첫 승 '엘림' 최엘림 "숨 잘 쉴 수 있게 하겠다"

2022-01-21 19:43
center
"팬분들 숨 못쉬게 해드려서 죄송하다. 앞으로 숨 잘 쉴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

광동 프릭스의 새 정글러 '엘림' 최엘림이 승리할 때까지 숨을 참겠다고 한 팬들에게 승리 각오를 밝혔다.

최엘림은 2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1라운드 리브 샌드박스전 1세트서 뽀삐로 좋은 활약을 펼치며 플레이 오브 더 게임(POG)으로 선정됐다. 광동은 LCK 스프링 개막 2연패 이후 전 라인이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첫 승리를 따냈다. 광동은 단숨에 공동 6위로 올라섰다.

최엘림은 첫 승리를 거두고 "오랜만에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2022 LCK 개막 2연패 후 승리를 기록한 한 최엘림은 "오랜만의 경기고 유관중 경기도 처음이라 긴장된 부분이 있었다. 감독님과 코치님께서 편하게 하라고 말씀해 주신 부분이 큰 것 같다."라는 첫 승리 이유를 설명했다.

1세트 POG로 선정된 최엘림은 "뽀삐는 정글링도 나쁘지 않고 상대 돌진 조합을 상대로 좋은 것 같다"라며 뽀삐 사용 이유를 말했다.

최근 승률이 낮아져 함정 카드라고도 불리는 리 신에 대해서는 "안 좋다까지는 모르겠다. 아무래도 초반에 정글링이 늦는게 최근 경기 템포가 빨라서 아쉬운 것 같다. 기회가 되면 쓸 생각이 있다"라는 생각을 밝혔다.

다음 경기에서 디알엑스를 상대하는 최엘림은 "승리의 맛을 봤으니 많은 승리를 쌓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또한 최엘림은 응원을 한 팬들에게 "숨 못 쉬게 해드려서 죄송하고 앞으로 숨 잘 쉴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라는 말로 인터뷰를 마쳤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