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영상] PSG 탈론 '베이' 박준병, "사이공 전 노림수 당해 아쉽다"

2022-05-24 11:48
center
►해당영상 바로가기=https://youtu.be/R13QDll_yik
G2 e스포츠를 잡았지만 사이공 버팔로에게 덜미를 잡힌 PSG 탈론 '베이' 박준병이 상대 노림수에 당해 아쉽다고 밝혔다.

PSG 탈론은 23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럼블 스테이지 4일 차서 G2에 승리했지만 7연패 중이던 사이공에게 패했다. 3승 5패를 기록 중인 PSG 탈론은 5일 차 2경기를 모두 승리한 뒤 다른 팀의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에 높였다.

Q, 승리했던 G2 전과 달리 패한 사이공 전은 많이 아쉬울 거 같다.
A, 사이공이 이날 미드 쪽으로 설계한 거 같아서 제가 더 노련하게 잘 피할 수 있었다. 그렇지만 뭔가 당해주는 바람에 게임이 불리해졌다.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경기인데 패해서 많이 아쉽다.

Q, 해설자들은 사이공이 밴 픽을 수정한 게 효과를 거둔 거 같다고 했다.
A, 예상했던 밴 픽과 전혀 달랐다. 그래도 하던 대로 하면 이길 수 있을 거로 생각했다. 그렇지만 노림수에 당해서 힘들었다.

Q, 노림수라는 게 본인을 집중 견제한다는 걸로 생각하면 될까?
A, 상대가 미드 갱킹을 꾸준하게 했다. 거기에 당한 게 아쉽다.

Q, 반면 G2를 두 번 다 승리했다.
A, 강팀이라고 생각한 G2를 다 잡아서 기분 좋다.

Q, '캡스'와의 라인 전에 대해 평가하자면?
A, 자신감 있게 하면 상대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했다. 자신감 있게 플레이할 수 있었다.

Q, 그룹 스테이지서는 떨리고 긴장된다고 했는데 지금은 다른가?
A, 대회 경기를 치르다 보니 긴장감이 덜해졌다.

Q, PSG 탈론의 경기력이 달라졌다. '유니파이드'는 이유로 '연습량'을 들었는데.
A, 제 문제점은 라인 전과 사이드, 한 타 포지션이었다. 라인 전 문제는 고쳐지고 있는 거 같다. 다만 한 타 포지션 잡는 것과 사이드 운영은 못 해서 고쳐야한다.

Q, 현 MSI 메타에 대한 생각을 듣고 싶다.
A, 미드 포지션에서는 PCS 스프링과 똑같은 거 같고 달라진 건 없다.

Q, 처음으로 큰 무대서 관중 보는 가운데 경기를 치르고 있다.
A, 여기서도 첫 경기는 엄청 떨렸다. 점점 적응해가면서 뭔가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데 뭔가 아쉬운 플레이만 보여준 거 같아 안타깝다.

Q, '톰' 임재현 코치가 피드백을 타이트하게 한다고 들었다. 본인에게 요구하는 건?
A, 지금은 라인 분배와 사이드, 한 타 포지션, 이니시에이팅 쪽에서 피드백하고 있다.

Q, 남은 2경기(EG, RNG)가 엄청 중요해졌다.
A, 오늘 실수한 거 조금씩 보완하겠다. 오늘 이겨야 하는 경기인데 지는 바람에 내일은 모두 승리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