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협곡에 강림한 신 '칸나'의 레넥톤…농심, 1세트 선취

2022-08-14 19:19
center
농심 레드포스 '칸나' 김창동.
'칸나' 김창동이 잘 성장한 레넥톤의 힘을 보여주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농심은 14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2라운드에서 광동 프릭스를 제압하고 1세트를 챙겨갔다. 경기 초반부터 이득을 굴려나간 농심은 잘 성장한 김창동의 레넥톤을 기반으로 교전에서 연이어 승리하며 1세트서 승리했다.

농심은 경기 첫 번째 드래곤을 앞에 둔 전투에서 이득을 보고 시작했다. '눈꽃' 노회종이 레오나로 '엘림' 최엘림의 뽀삐를 날카롭게 노렸고, '비디디' 곽보성이 탈리야로 킬을 기록했다.

드래곤과 전령을 일방적으로 가져간 농심은 바텀 다이브를 허용하며 손해를 봤지만 전령을 미드에 풀면서 피해를 최소화했다. 연이어 빠르게 두 번째 드래곤 스택까지 쌓으며 흐름을 이어갔다.

15분 상대 인원 공백을 틈 타 바텀 1차 포탑을 먼저 밀어내며 유리한 구도를 계속해서 유지했다. 17분에는 '드레드' 이진혁이 오공으로 전령을 뺏는 것에도 성공하며 지속적으로 일방적인 이득을 챙겨갔다.

두 번째 전령을 이용해 미드 1차 포탑까지 파괴한 농심은 바텀 듀오가 먼저 잡히는 불리한 구도 속에서 잘 성장한 '칸나' 김창동의 레넥톤을 앞세워 손해를 최소화했다. 드래곤을 가져가는 것에는 실패했지만 상대 둘을 잡는 것에 성공했다.

이후 미드와 탑에서 연이어 '기인' 김기인의 그라가스와 '페이트' 유수혁의 아지르를 끊어낸 농심은 조금씩 차이를 벌려나갔다. 25분 전투에서는 김창동이 레넥톤으로 또다시 활약하며 상대 정글을 잡아냈고 세 번째 드래곤 스택을 쌓았다.

31분 한타에서 농심은 전투 대승을 거뒀다. 드래곤 둥지에서 열린 한타에서 김창동이 레넥톤으로 상대 진영을 붕괴시켰고 상대를 모두 잡아냈다. 그대로 밀고 들어간 농심은 넥서스를 밀어내고 1세트를 가져갔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