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강해지는 김지성, 이영한 격파하고 ASL 4강

2022-09-14 10:40
center
김지성(사진=아프리카TV 중계 화면 캡처).
김지성이 이영한을 완파하고 생애 첫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지성이 14일 서울시 강남구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ASL 시즌 14 8강 경기에서 이영한을 3대0으로 꺾었다. 좋은 전투력을 보이며 1세트를 가져간 김지성은 이어진 2세트에서는 철벽같은 수비를 보여주며 승리했다. 마지막 3세트에서는 빠르게 승부를 보는 빌드를 선택해 자신의 생애 첫 4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김지성은 날카로운 단 한 번의 공격으로 1세트를 가져갔다. 김지성은 경기 초반 앞마당 입구를 막으면서 시작하며 상대의 전략적인 수를 틀어막는 안정적인 선택을 했다. 이후 상대 저글링 4기의 난입을 허용했지만 깔끔하게 방어하며 기세를 올렸다. 이어서 배럭을 늘리며 이영한의 앞마당을 공략했지만 치명적인 타격을 주지는 못했다.

이영한의 공격적인 뮤탈 움직임에 피해를 보기도 했다. 손해를 보는 상황에서 차분하게 탱크와 바이오닉 병력을 조합해 치고 나온 김지성은 단 한 번의 전투로 승기를 잡았다. 상대 앞마당 수비 라인을 모두 정리했고 그대로 GG를 받아냈다.

2세트에서는 단단한 수비를 보여주며 웃었다. 김지성은 빠르게 리파이너리를 건설한 후 가스 조절을 하며 팩토리 더블을 선택했다. 이후 두 개의 스타포트를 지으며 레이스를 활용해 상대를 괴롭혔다. 그러면서 본진에 벙커를 다수 지으며 중립 건물을 파괴해 난입을 시도하는 상대의 노림수를 막아냈다.

첫 번째 공격을 방어해낸 김지성은 분위기를 가져왔다. 남은 자원으로 마지막 병력을 짜낸 이영한의 두 번째 공격에 순간 흔들리기는 했지만 탱크를 계속해서 수리하며 버텼고 히드라 병력을 모두 제거하고 세트 스코어 2대0을 만들었다.

이어진 3세트에서는 빠른 타이밍에 승부수를 던지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여유 있게 앞서 나간 김지성은 맵 중앙 지역에 배럭을 지으며 8배럭 빌드를 준비했다. 그러나 빠른 드론 정찰에 의도를 들키고 말았다. 마린 4기를 모은 김지성은 SCV를 대동해 이영한의 앞마당을 압박했다. 좋은 컨트롤을 보이며 상대 드론을 다수 잡아냈고 승기를 잡았다. 치명적인 타격을 입힌 김지성은 벌처까지 난입시키며 항복을 받아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