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리그] 복수에 대한 아쉬움 표현한 유영혁 "4대0으로 이겼어야..."

2022-09-21 20:04
center
광동 프릭스의 유영혁이 퍼펙트 스코어로 복수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광동 프릭스는 21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준플레이오프에서 새비지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승리했다. 스피드전에서 4대0 완승을 거뒀고, 아이템전에서는 4대1의 스코어를 기록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팀의 주장인 유영혁은 8강 풀리그에서 새비지에게 패한 뒤 준플레이오프에서 새비지를 다시 만나 세트스코어 2대0, 라운드스코어 8대1로 승리하며 복수에 성공했지만 아쉬움을 표현했다.

그는 "8강에서 천재지변급으로 졌었다. 서열 정리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조금 더 열정적으로 연습했었던 것 같다"라며 "복수극은 4대0으로 이겼어야 해는데 한점을 내준게 아쉽다. 1점은 플레이오프와 결승전을 위한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유영혁과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지난 시즌에 결승진출전이 있었다고, 밑에 순위에서 올라간 것이 어색하게 느껴졌다. 한 경기 남았으니 열심히 준비해야 할 것 같다.

Q, 준플레이오프에서 새비지를 만났다.
A, 8강에서 천재지변급으로 졌었다. 서열 정리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조금 더 열정적으로 연습했었던 것 같다.

Q, 8대1로 승리했는데 복수에 성공했다고 할 수 있나.
A, 복수극은 4대0으로 이겼어야 해는데 1점을 내준게 아쉽다. 1점은 플레이오프와 결승전을 위한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Q, 스피드전에서는 치열했다.
A, 중반에서 후반부에 갈수록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줬던 것 같다.

Q, 플레이오프에서 만나고 싶은 팀은.
A, 이번시즌에서는 8강에서 블레이즈와 샌드박스에게 모두 패했다. 팀간의 상성을 아직도 모르는 상황이다. 어떤 팀이 내려오던지 잘 준비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

Q, 본인이 원하는 팀은.
A, 몇% 우위를 본다면 블레이즈가 내려오는 것이 상대가 될 것 같다.

Q, 지난시근과 이번 시즌 다른 점이 있다면.
A, 지난시즌 팀전 우승을 갈망하는 선수들끼리 합심하는 느낌이었다. 오랜만에 팀전 결승전에 오랜만에 갔었다. 이번 시즌은 한 번 더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시즌이 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항상 시즌 초반에 흔들리는 모습들. 내부적으로 고민했고, 팬분들에게 희노애락을 안겨주고 있었다. 포스트시즌에 프릭스는 강하기 때문에 다시 한 번 결승까지 올라가서 우승을 차지해 팬분들과 함께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