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K리그] 피굽남 김유민 "처음부터 올킬하겠다는 마음으로 나섰다"

2022-09-25 19:24
center
시즌 첫 번째 경기에서 올킬을 기록하며 팀에 승리를 안긴 김유민이 처음부터 올킬에 자신 있었음을 고백했다.

피굽남은 25일 경기 광명시 샌드박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피파온라인4 eK리그 챔피언십 시즌2 A조 경기에서 수원 삼성 블루윙즈를 3대0으로 꺾고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선봉으로 나선 김유민은 내리 세 번의 세트를 모두 잡아내며 올킬을 기록하며 시즌을 기분 좋게 시작했다.

김유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앞선 리그 네 경기에서 모두 올킬이 나오면서 올킬해야겠다는 심정을 나왔다"며 "그런데 좋은 결과까지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선봉 올킬 소감을 밝혔다.

수원과의 세 경기에서 김유민은 측면 수비수 브레메를 적극적으로 활용했고, 득점을 터트리기도 했다. 특히, 측면 수비임에도 불구하고 감아차기 훈련 코치를 주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한 질문에 "브레메가 공격적으로 많이 올라오는 RWB 포지션이어서 크로스 향상을 달기보다는 올라왔을 때 슈팅을 보강하려고 그런 선택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유민은 이날 경기 1, 2세트에서 선제 실점을 했음에도 차분하게 따라가며 승리를 따냈다. 이에 김유민은 "포메이션을 바꾸고 실점을 많아졌다"며 "그래서 실점에 흔들리지 않고 할 것을 하면서 했다"고 선제 실점에 크게 타격을 받지 않았음을 드러냈다.

또, 올킬을 한 후 팀원들의 반응에 대해 "(김)승섭이 형이 경기 종료 후에 웃는 모습을 본 적이 없는데, 웃어주고 포옹해서 기쁘다"고 웃으며 말했다.

시즌 첫 승을 기록한 피굽남은 다음 경기에서 디펜딩 챔피언 광동 프릭스를 상대한다. 김유민은 "올킬을 기록했는데 제 경기력도 솔직히 좋지 못했다"며 "수원 삼성 선수들이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해서 올킬을 기록했다고 생각해서 광동전을 위해서는 더 열심히 연습해서 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