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감독브리핑] 2연패 '씨맥' 김대호 감독 "저희 팀 일찍 만날수록 운 좋다고 생각"

2023-01-21 21:06
center
광동 프릭스 '씨맥' 김대호 감독.
광동 프릭스가 2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1라운드에서 브리온을 상대로 1대2로 패하며 2패로 시즌을 시작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씨맥' 김대호 감독은 패배에 대한 이유, 다음 주 일정 등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광동 프릭스 '씨맥' 김대호 감독

"저희가 아직은 경기 수가 많지 않고 신인 위주의 팀이다 보니까 과감할 때와 화끈하게 할 때의 판단이 스크림보다 실전에서 약한 것 같다. 이런 부분은 경기를 거듭하면 개선될 것 같다.

3세트의 경우에는 릴리아 픽이 너무 좋아서 밴픽적으로 어려웠다. 저희는 AP, AD로 미드, 정글 조합을 짰는데, 저희 관점에서 바텀이 주도권을 가지고 있어서, 미드-정글 2대2 힘 싸움을 유도했어야 했다. 그런데 정글 속도가 빠른 상대 릴리아가 정글을 도는 상황에서 정글 속도 느린 오공으로 계속 정글을 돌다 보니까 이길 방법이 없었다. 실망하게 해서 팬들에게 죄송하다.

1주 차를 마치고 잘한 점은 집중력을 끝까지 잃지 않았다는 점이다. 하지만 어떤 상황에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한 판단을 실시간으로 내려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아쉽다. 확실히 대회 경험을 쌓아야 할 것 같다. 열심히 잘해주고 있어서 뿌듯하고 계속 몰아붙이다 보니까 미안하기도 하다. 그래도 언젠가는 꽃이 필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음 주 일정의 경우 너무 김칫국 발언이지만, 저희 팀을 일찍 만날수록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 다른 팀도 물론 성장하지만, 이렇게 답 없이 약해 보이고 무력한 팀인 저희 역시 차근차근 쌓아간다면 다음에 약한 팀이든, 강한 팀이든 해볼 만하다고 생각해서 기대된다. 저희가 성장했는지 안 했는지 같이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