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SKT '칸' 김동하 "마지막에 웃을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

2019-05-13 23:02
center
SK텔레콤 T1의 톱 라이너 '칸' 김동하(왼쪽)가 방송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생중계 화면 캡처).
"남은 경기를 모두 가져가는 것이 목표인데 달성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

SK텔레콤 T1의 톱 라이너 '칸' 김동하가 팬들의 응원을 당부했다.

김동하는 13일 베트남 하노이 국립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2019 그룹 스테이지 4일차 플래시 울브즈와의 경기에서 사일러스로 맹활약했다.

김동하는 "어제 경기를 마친 뒤에 세세하게 피드백했고 우리가 범한 실수들 중에 수정하기 쉬운 것들을 고쳐 나갔다"라면서 "그 덕에 쉽지 않은 상대인 플래시 울브즈를 상대로 깔끔한 경기력을 보여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사일러스를 가져가면서 상체 싸움에서 우위를 점한 김동하는 "내가 라인전 주도권을 갖고 있었고 영향력을 아래 쪽으로 미치면서 쉽게 풀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정글러 김태민이 바이를 선보인 점에 대해서는 "렉사이와 자르반 4세가 1티어 정글러 챔피언으로 꼽히고 있는데 금지되거나 상대가 가져가면 고를 수 있는 챔피언이 바이였고 좋은 플레이를 펼쳐줬다"라고 평했다.

김동하는 "세 경기나 남아 있기 때문에 아직 뭐라 말할 상황은 아니지만 마지막에 웃을 수 있도록 팬들이 응원해주시고 기도해달라"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