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M, 11R 장기전 끝 에이펙스 레전드 초대 우승자 등극

2019-09-16 15:41
center
우승을 차지한 솔로미드(사진=중계방송 캡처).
솔로미드가 11라운드까지 가는 장기전 끝에 에이펙스 레전드 공식 대회의 초대 우승자가 됐다.

솔로미드(이하 TSM)는 16일 폴란드 크라쿠프 알베르니아 플래닛에서 열린 에이펙스 레전드 프리 시즌 인비테이셔널 그랜드 파이널에서 11라운드 1위에 오르며 100점으로 챔피언에 등극했다. 초반 기세를 이어가는 데는 실패했지만 마지막 라운드까지 꾸준히 포인트를 쌓은 나투스 빈체레가 97점으로 2위에 올랐고 와이번이 91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TSM은 4라운드까지 높은 순위를 기록하지 못하며 상위권에 오르지 못했다. 초반 치고 나간 것은 나투스 빈체레였다. 3라운드 14킬로 1위에 오르며 단숨에 포인트를 쌓아올린 나투스 빈체레는 4라운드 0점을 극복하고 5라운드에서 8점을 더하며 첫 번째로 매치 포인트인 50점 고지를 넘었다.

한 번의 라운드 우승만이 남았지만 나투스 빈체레는 이어진 라운드에서 1위를 차지하는데 실패했고 그 사이 중위권 팀들이 포인트를 쌓으며 50점을 넘어섰다. TSM은 6라운드 10킬과 함께 1위를 가져가며 우승 경쟁에 합류했고 8라운드에서도 7킬로 2위에 오르며 기세를 높였다. 10라운드를 마치자 11개 팀이 매치 포인트를 달성했고 우승 경쟁은 혼전에 빠졌다. 어느덧 6시간을 넘긴 장기전 속에서 TSM이 막판 집중력을 발휘했다.

TSM은 'Albralelie' 맥켄지 벡위스의 샷에 힘입어 차례로 다른 팀을 쓰러뜨리며 전력을 지켰고 게이머스 오리진을 정리한 MVP와 최후의 일전을 벌였다. 원이 좁혀오는 가운데 TSM이 먼저 MVP에 피해를 입혔고 MVP는 차원 균열을 활용해 버텼지만 TSM이 끝내 MVP를 정리하며 고대하던 라운드 우승을 차지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한국 팀인 와이번은 6라운드 1위에 오르며 매치 포인트를 획득했고 '박하' 오정택의 생존력과 '셀리' 안정환의 샷 능력에 힘입어 치열한 우승 경쟁 끝에 3위를 차지했다. MVP는 초반 부진을 떨치고 막판 스퍼트를 올리며 반전을 꾀했지만 11라운드 TSM과의 일전에 패하며 65점 9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