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플라멩고 '쉬림프' 이병훈 "새우처럼 팔딱팔딱 뛰겠다"

2019-10-04 01:00
center
플라멩고 e스포츠의 정글러 '쉬림프' 이병훈(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솔로 랭크 아이디가 '팔딱새우'인데 월드 챔피언십 무대에서 팔딱팔딱 살아 움직이는 플레이를 보여드리겠다."

플라멩고 e스포츠의 정글러 '쉬림프' 이병훈가 월드 챔피언십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플라멩고 e스포츠는 3일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LEC 스튜디오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19 플레이-인 스테이지 1라운드 2일차 D조에서 터키 대표 로열 유스를 격파하면서 1패 뒤에 첫 승을 신고했다.

이병훈은 "한국 대표로 나선 담원 게이밍과의 경기에서 패했지만 우리가 준비한 플레이를 보여줬다는 피드백을 받았고 로열 유스와의 대결에서는 화끈하게 공격을 퍼부으면서 승리했기에 만족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솔로 랭크 아이디인 '팔딱새우'가 한국 팬들에게 익숙하기도 한 이병훈은 "한국 지역에서 리그를 뛴 적이 없기 때문에 모르시는 분들이 많을 수도 있는데 아이디 때문이라도 재미있게 봐주셔서 고맙다"라면서 "팔딱팔딱 뛰어 다니는 플레이를 롤드컵 내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로열 유스와의 대결에서 리 신으로 슈퍼 플레이를 자주 보여준 이병훈은 "리 신은 이번 패치를 통해 상향된 챔피언 가운데 하나이지만 자신감이 없으면 쓰기가 어렵다"라면서 "음파를 쓸 때 맞힐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자신감 있게 사용한다면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팀을 전하기도.

이병훈은 "브라질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에 감사드리고 롤드컵 무대를 마음껏 즐길 것이며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