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700만원이 전재산", 절절한 사연 공개

2019-10-21 19:35
center
성현아
배우 성현아가 길었던 공백과 생활고에 대한 사연을 공개했다.

성현아는 21일 방송될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성현아는 긴 공백 기간과 생활고 등의 이야기를 시작했다.

현재 홀로 8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성현아는 "아이 낳고 7년간 단 한 번도 운 적 없다"고 말했지만, 김수미의 따뜻한 위로에 꼭꼭 숨겨놨던 속마음을 털어놨다는 후문이다.

성현아는 생활고로 힘들었던 지난날을 회상, "월세 보증금으로 남은 700만 원이 전 재산이었다. 선풍기 하나로 아들과 폭염을 견뎠는데 아들과 함께하니 그것도 추억이 되더라"고 털어놓으며 끝내 참아왔던 울음을 터트렸다.

성현아의 애틋한 사연은 오늘(21일) 오후 10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성현아는 1994년 제38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로 데뷔한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로, 활발한 활동 중 성매매 알선 혐의 사건 이후 긴 공백을 가졌다.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이 나왔지만 이런 사실이 잘 알려지지 않았다.

desk@dailygame.co.kr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