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비욘드' 김규석 "다이나믹스는 할 것을 아는 팀"

2020-06-26 22:49
center
"다이나믹스를 규정하자면 타이밍에 맞춰 해야 할 것을 아는 팀이고 그것을 하려고 노력하는 팀이다."

다이나믹스의 정글러 '비욘드' 김규석이 팀에 대해 "해야 할 것을 알고 해내는 팀"이라고 규정했다.

다이나믹스는 2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2주 3일차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대결에서 2대0으로 승리하면서 LCK 승격 이후 처음으로 연승을 내달렸다. 3승1패를 기록한 다이나믹스는 DRX에 이어 2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롤파크에서 처음으로 기자실 인터뷰를 해서 어색하다고 밝힌 김규석은 "2대0으로 깔끔하게 이겨서 정말 좋고 연승을 이어간 것도 만족스럽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아이디를 자주 바꿨던 김규석은 "'비욘드'라는 아이디를 쓰고 있었는데 베트남 지역 선수와 아이디가 겹친다고 해서 '욘두'로 바꿨다. 챌린저스 시절에 '리벤저'로도 바꿨다가 다이나믹스에 들어와서 다시 '비욘드'라는 아이디를 쓰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이나믹스의 강점이 무엇인지 묻자 김규석은 "우리 팀은 LCK에서 뛰었던 선수들도 있고 다른 종목에서 정상에 올랐던 선수도 있는 등 개개인들의 경력이 상당히 오래됐다"라면서 "특정 시점에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기에 그것을 해내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3승1패로 2위까지 올라온 이유에 대해서는 "선수단 분위기가 정말 가족같고 게임을 할 때에는 자기 몫을 해내려고 한다"라면서 "최근 메타에 대한 해석이 잘 되어 있고 적응력도 뛰어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다음 경기에서 DRX를 상대하는 김규석은 "현재 유일한 무패 팀이기에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면서도 "다이나믹스가 끈끈하고 쉽게 무너지지 않는 팀이라는 사실을 보여주겠다"라고 말했다.

최근에 농심, 스키니피그 등 먹거리 회사로부터 후원을 받은 김규석은 "연습실에 먹을 것이 정말 많아져서 나도 모르게 손이 가다 보니 살이 찌는 것은 단점인 것 같다"라고 웃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