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kt '쿠로' 이서행 "블루 카드 한 번에…"

2020-07-03 19:13
center
"골드 카드를 뽑아야 하는 순간에 블루 카드를 뽑았더니 동료들이 따가운 시선을 보내더라."

kt 롤스터의 미드 라이너 '쿠로' 이서행이 오리아나와 트위스티드 페이트로 완벽에 가까운 경기를 펼쳤지만 한 번의 실수로 동료들에게 놀림감(?)이 된 사연을 털어 놓았다.

이서행은 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3주 3일차 설해원 프린스와의 1세트에서 오리아나로, 2세트에서는 트위스티드 페이트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이번 서머 시즌에 가장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팀이 승리를 거뒀다고 자평한 이서행은 "앞선 경기였던 담원 게이밍과의 대결에서 너무나 크게 패한 것이 오히려 도움이 된 것 같다. 우리가 정신 차릴 계기가 됐다"라고 평가했다.

담원과의 경기에서 패한 뒤 "싸움을 펼치는 것은 좋지만 상황에 맞게, 가능하면 우리가 유리한 상황에서 전개해야 했는데 막무가내로 싸웠다"라는 피드백을 받았다고 밝힌 이서행은 "설해원 프린스도 전투를 좋아하는데 초반부터 우리가 유리하게 끌고 가면서 싸워도 좋은 상황만 연달아 만들어진 것 같아 마음에 든다"라고 말했다.

오리아나와 트위스티드 페이트로 결정적인 역할을 많이 했던 이서행은 "1세트는 10점 만점에 7~8점을 줄 수 있을 것 같은데 2세트는 그렇지 못하다"라면서 "골드 카드를 던져야 하는 순간에 블루 카드를 던졌다가 동료들의 눈총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스프링에 이어 서머에서도 늦게 발동을 걸고 있는 이유를 묻자 이서행은 "그 이유를 알면 우리가 굳이 슬로우 스타터를 택할 이유가 없다"라면서 "남은 경기가 많기에 우리만의 스타일을 만들어가면서 승수를 챙길테니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아프리카 프릭스를 상대하는 이서행은 "스프링에서 우리가 5연패를 당하고 있을 때 아프리카를 잡아내며 반등한 적이 있다"라면서 "서머 첫 연승을 기록하고 쭉 치고 올라갈테니 팬 여러분들도 응원 많이 해주시고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