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리그] 다시 성사된 죽음의 패자부활전…이번에도 이변 발생?

2022-08-20 09:00
center
카트 리그 현장.
다시 한번 죽음의 조가 편성됐다. 금일 펼쳐지는 개인전 패자부활조 경기다. 지난 2020년 시즌2부터 이변이 계속 발생한 패자부활전이기에, 이번에도 이변의 발생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패자 부활전은 2020년 시즌2부터 이변이 발생하기 시작했다. 2020년 시즌2에는 당시 결승 리거인 신종민과 박도현, 전대웅이 탈락했으며, 다음 시즌에서는 유영혁이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이어 2021년 시즌2에서는 탈락 후보중 한 명이었던 안정환이 1등을 차지했고, 프로 소속이었던 임재원과 신종민, 한승철이 탈락했다. 지난 시즌1에서 최영훈은 강다훈에게 1점 차이로 밀리며 떨어지며 이변의 희생양이 되기도 했다.

이번 패자부활에는 4명의 결승 리거와, 두 명의 우승자가 포진하며 팬 입장에서는 최고의 패자부활전이 성사됐다.

지난 시즌 우승자인 김다원을 시작으로, 최근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정승하, 군 전역 후 빠르게 적응 중인 황인호, 우승자 출신의 김승태, 부상 투혼의 이명재를 비롯해 임재원과 이정우, 김정현이 생존을 위해 질주를 펼칠 예정이다.

이변이 없다면 김다원과 정승하의 진출이 유력하나 어떤 이변이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에 20일 펼쳐지는 개인전을 지켜봐야 한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