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WS GF] '3연속 치킨의 괴력' 광동, 챔피언 등극

2022-08-28 22:28
center
광동 프릭스.
PWS 그랜드 파이널 마지막 날에서 광동 프릭스가 3경기 연속 치킨을 먹는 괴력을 뽐내며 우승을 자축했다.

광동은 2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펍지 위클리 시리즈(PWS) : 동아시아 페이즈2 그랜드 파이널 4일 차 경기에서 3번의 치킨을 획득하며 종합 점수 233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매치16을 7킬로 시작한 광동은 이어진 세 경기 연속으로 치킨을 뜯는 무시무시한 경기력을 과시했다. 마지막 경기에서는 빠르게 정리됐지만 우승을 차지하는 것에는 문제가 없었다.

매치19에서 광동은 세 경기 연속 치킨을 획득하면서 파괴적인 경기력을 뽐냈다. 광동은 2위와 점수 차이를 크게 벌리면서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변수 없이 전력을 온전히 유지하는 것에 집중했고 또다시 치킨을 향해 다가갔다.

후반까지 4인을 유지한 광동은 다나와e스포츠, 엔터포스36, 젠지e스포츠와 함께 최후의 네 팀으로 남았다. 이후 다나와와 함께 능선에서 마지막 교전을 펼쳤고 좋은 움직임을 보여주면서 깔끔하게 상대를 모두 정리하고 매치17, 매치18에 이어 세 경기 연속으로 치킨을 가져갔다.

광동은 마지막 경기에서는 초반 탈락을 맛봤다. 광동은 배고파의 노림수에 '히카리' 김동환을 빠르게 잃으면서 경기를 시작했다. 한 명을 빠르게 잃은 만큼 이후에는 무리하지 않고 차분하게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중반 배고파, 다나와의 교전에서 모두 정리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치킨은 배고파가 가져갔다. 경기 초반부터 날카로운 설계로 광동의 김동환을 끊으며 시작했고 중반까지도 전력을 유지하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결국 마지막 교전에서 다나와의 '살루트' 우제현을 정리하고 치킨을 획득했다.

광동은 233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그 뒤를 다나와(172점)가 이었다. 3위는 169점의 담원 기아, 4위는 155점의 젠지가 자리했다. 기블리와 배고파는 각각 138점, 133점으로 5, 6위를 차지했다.

center
PWS 페이즈2 그랜드 파이널 최종 순위.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