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케넨 궁 대박! kt, 다이나믹스 꺾고 동부의 왕 등극

2020-07-26 22:36
center
kt 롤스터의 톱 라이너 '소환' 김준영.
center


center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6주 4일차
▶kt 롤스터 2대1 다이나믹스
1세트 kt 롤스터 < 소환사의협곡 > 승 다이나믹스
2세트 kt 롤스터 승 < 소환사의협곡 > 다이나믹스
3세트 kt 롤스터 승 < 소환사의협곡 > 다이나믹스

kt 롤스터가 톱 라이너 '소환' 김준영이 결정적인 순간에 케넨의 궁극기인 날카로운 소용돌이로 대박을 터뜨리면서 다이나믹스를 꺾었다.

kt 롤스터는 2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6주 4일차 다이나믹스와의 대결에서 2대1로 승리하면서 5승째를 거두면서 동부의 왕에 올랐다.

kt는 초반부터 하단에서 2대2 싸움을 걸었고 정글러 '보노' 김기범의 올라프가 합류한 시점에 '투신' 박종익의 룰루가 점멸까지 쓰면서 '구거' 김도엽의 세나를 느리게 만들었고 올라프가 마무리하면서 첫 킬을 만들어냈다.

다이나믹스는 '비욘드' 김규석의 세주아니가 6레벨에 도달했고 하단으로 내려와 빙하감옥을 '투신' 박종익의 룰러에게 맞히면서 '덕담' 서대길의 하이머딩거가 잡아냈다.

9분에 상단에서 1대1을 수행하던 '소환' 김준영의 케넨이 '리치' 이재원의 제이스를 상대로 솔로킬을 만들어낸 kt는 상단과 중단의 외곽 포탑을 밀어내면서 골드 격차를 벌렸다. 23분에 드래곤 지역을 선점한 kt는 드래곤을 두드리기 시작했고 '소환' 김준영의 케넨이 다이나믹스 선수들의 뒤를 파고들면서 김도엽의 세나를 끊어냈다.

28분에 다이나믹스가 드래곤을 두드리자 김준영의 케넨이 날카로운 소용돌이로 3명의 체력을 빼놓았고 '에이밍' 김하람의 애쉬가 제이스와 루시안을 차례로 잡아내면서 6대2로 킬 스코어를 벌렸다.

다이나믹스는 31분에 중앙에서 대치하는 과정에서 서대길의 하이머딩거가 김하람의 애쉬에게 군중 제어기를 맞히자 세나가 마무리했고 퇴각하던 박종익의 룰루까지 잡아내며 내셔 남작을 가져갔다.

33분에 드래곤 지역에 자리를 잡은 kt는 드래곤을 가져간 시점에 김준영의 케넨이 3명 사이를 파고들어 날카로운 소용돌이를 맞히며 순식간에 3명을 녹였다. 퇴각하던 세주아니와 제이스까지 잡아낸 kt는 넥서스를 밀어내고 2대1로 승리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