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수 감독, 롤드컵 진출 실패 책임지고 T1 떠났다

2020-09-13 19:49
center
2020년 T1의 사령탑을 맡았던 김정수 감독이 월드 챔피언십 진출 실패의 책임을 지고 팀을 떠났다.

T1은 13일 공식 SNS를 통해 "김정수 감독이 월드 챔피언십 진출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고 게임단은 고민 끝에 김 감독의 의사를 받아들여 상호 협의 하에 계약을 해지했다"라고 밝혔다.

김정수 감독의 사퇴설은 T1이 롤드컵 한국 대표 선발전 최종전에서 젠지 e스포츠에게 패한 이후 계속 나왔지만 게임단의 공식 입장이 나오지 않으면서 확정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T1이 공식적으로 계약 해지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김 감독의 사퇴가 확정됐다.

김 감독은 삼성 갤럭시, 킹존 드래곤X, 인빅터스 게이밍, 담원 게이밍 등의 지도자로 부임하면서 네 시즌 연속 롤드컵 진출을 이뤄냈고 2018년에는 인빅터스 게이밍을 롤드컵 정상에 올려 놓기도 했다.

2020년 T1과 계약한 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지도력을 인정받은 김 감독은 서머에서도 포스트 시즌에 진출했지만 와일드 카드전에서 팀이 탈락했고 롤드컵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도 T1이 최종 단계에서 패하면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했다.

T1은 "그동안 고생한 김정수 감독의 노고를 높이 평가하며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