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김동하 "기회 왔을 때 모든 대회 우승 노릴 것"

2021-02-17 22:34
center
담원 톱 라이너 '칸' 김동하(사진=LCK 제공).
'칸' 김동하가 이번 시즌 포부를 밝혔다.

담원은 1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정규시즌 1라운드 마지막 KT 롤스터를 상대로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담원의 톱 라이너 김동하는 3세트 히든 카드로 오공을 꺼내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다음은 김동하와의 일문일답.

Q 6연승을 달성하고 정규시즌 1라운드 1위로 마무리한 소감부터 말해달라.
A 1라운드를 1위로 마무리해서 기분이 정말 좋다. 중요한 숙제가 하나 있다면 1위를 계속해서 유지하는 것이다. 앞으로 더 잘 풀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오늘 경기는 전체적으로 어떻게 풀어가려했는지.
A KT의 경우 '도란' 최현준 선수가 공격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고, 하단 듀오도 강할 때 정말 강하다고 생각했다. 상대팀 선수들의 성향을 잘 파악해서 어떻게 잘 맞춰 싸울까에 대해 동료들과 미리 고민했다.

Q 1세트 패배 이후 어떤 피드백이 오갔는지.
A 유리한 타이밍에 팀 교전을 했다고 생각했는데 지는 경우가 많았다. 1~3세트 모두 한 번씩 그런 상황이 나왔고, 이런 것들은 당장 고칠 수는 없는 문제라고 판단했다. 이런 실수들은 시간이 지나야 고쳐지기 때문에 앞으로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

Q 3세트 오공을 픽해 변수를 만들어냈다. 오공을 선택한 이유가 있다면.
A 상대팀 미드와 원거리 딜러 챔피언이 생존기가 특출난 챔피언이 아니었다. 뿐만 아니라 톱 라인에서 제이스를 상대로 좋은 픽이어서 기용하게 됐다.

Q 톱 라인에서 아직 안 나온 히든 카드가 있다면.
A 사실 이미 대부분의 챔피언들이 다 나와서 더 이상의 뛰어난 조커 픽은 없는 것 같다고 생각하고, 패치 노트를 보면서 대응해야 할 것 같다. 다만 연구 가치가 있는 챔피언이 있다면 녹턴이다. 생각보다 라인전에서 준수하고 라인 클리어도 잘 된다. 특정 챔피언을 상대로 좋은 활약을 펼치기도 하는 것 같다.

Q 올해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A 아마 이번 시즌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전년도 롤드컵 우승팀에 와서 좋은 기회가 왔기 때문에 남아있는 모든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싶다.

Q 프로게이머를 그만 둔다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
A 일단 하고 싶은 일보다 할 수 있는 일을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할 수 있는 일을 많이 고민해봤는데 아무래도 LoL을 잘하니 이쪽을 활용해서 진로를 정하게 될 것 같다.

Q 2라운드 첫 상대로 한화생명 e스포츠를 만난다. 각오가 있다면.
A 한화생명은 미드 라이너가 강한 팀이고 톱 라이너도 교체 활용하며 성적도 잘 챙긴 상위권 팀이다. 그래서 그에 맞게 잘 준비해야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특히 오늘 경기에서 부족한 점을 보완하는 게 필요하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 마디.
A 응원해주시는 팬들 항상 감사드리고 날 지켜봐주는 친구들에게도 고맙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