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클로저' 이주현 "그동안 코르키 때문에 마음고생 심해"

2022-07-10 00:00
center
코르키로 마침내 승리를 거둔 리브 샌드박스의 '클로저' 이주현이 그동안 코르키 때문에 힘들었던 마음을 고백했다.

리브 샌드박스는 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농심 레드포스를 2대0으로 꺾고 3위로 올라섰다. 이주현은 1세트 코르키로 맹활약하며 POG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주현은 "그동안 코르키 때문에 마음고생이 심했었다"며 "드디어 오늘 뭔가 보여드린 거 같아서 기쁘다"고 코르키로 승리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경기 전 마지막 솔로 랭크에서도 코르키를 하고 왔다"며 "그전에도 코르키로 꼭 이기고 싶어서 정말 열심히 노력했다"고 연습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1세트 종료 후 '폰' 허원석 코치와 나눈 대화 내용을 전하기도 했다. 이주현은 "코르키로 다 잘했지만 숨어서 포킹을 했다면 조금 더 좋았을 것 같다는 피드백도 받았다"며 "그래도 전반적으로 잘했다고 칭찬 많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5연승을 달리며 기세를 올리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저희가 스프링에 비하면 많이 연승 중이라 실감이 잘 나지는 않는다"면서도 "그래도 많이 이겨서 기분이 좋다"고 연승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다음 경기 상대인 젠지e스포츠는 정말 강팀이라고 생각한다"며 "저희가 아직 강팀을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한 거 같은데 연승 달리고 있는 만큼 이번에 꼭 젠지 이겨서 저희도 인정받고 싶다"고 다음 경기 각오를 다지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