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롤파크의 '야근 요정'은 정말로 존재할까?

2022-09-17 11:55
center
사진=LCK 공식 SNS.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를 즐겨 보는 팬들은 리그 중계진을 두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는 한다. 바로 야근에 관한 이슈다. 그 옛날 스타리그 시절 전용준 캐스터에게 붙었던 '용준하다' 부터 시작해 지금의 '꽉퀴', '육수빈' 등 중계진의 야근에 대한 이슈와 별명은 팬들에게 늘 재미를 선사해왔다. 서머 시즌을 마친 LCK는 공식 SNS를 통해 실제 중계진들의 야근 비율과 칼퇴 비율에 대한 재미있는 지표를 공개했다.

center
사진=LCK 공식 SNS.
LCK에서 공개한 지표에 따르면 '꽉퀴', '육수빈' 등의 별명으로 팬들에게 롤파크 '야근 요정'으로 지목됐던 강승현 해설과 윤수빈 아나운서는 실제로도 다른 중계진에 비해 야근을 많이 한 것으로 드러났다. 5의 평균 매치수로 다른 출연진에 비해 소폭 높았고, 풀매치 확률은 35.3%로 약 두 배 정도의 차이를 보였다. 반대로 최소 매치 확률은 다른 출연진에 비해 낮은 29.4%의 수치를 보였다.

풀매치 지분에서도 정규 시즌 총 8번의 8매치 중 절반에 해당하는 4회를 함께 했으며, 플레이오프에서는 모든 풀매치를 담당했다.

center
사진=LCK 공식 SNS.
이렇게 야근을 담당했던 중계진이 있었던 반면, 반대로 칼퇴를 담당했던 중계진 역시 존재했다. 이정현 아나운서는 최소 매치 비율로 50%의 수치를 자랑하며 LCK 최고의 '칼퇴 요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그 뒤를 이번에 새롭게 합류한 '빠른별' 정민성 분석데스크 위원과 한때 '용준하다'라는 말로 야근을 상징하기도 했던 전용준 캐스터가 이었다.

특히, 전용준 캐스터와 이정현 아나운서, 정민성 분석데스크 위원은 함께 했을 때 단 한 번의 풀매치를 경험하지 않으며 서로의 빠른 퇴근을 도왔다.

이 밖에도 LCK는 야근과 칼퇴에 관한 다양한 지표를 공개해 재미를 줬다.

center
사진=LCK 공식 SNS.
center
사진=LCK 공식 SNS.
center
사진=LCK 공식 SNS.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