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리그] 새비지 홍성민 "다시 만난 광동, 한 번 더 이겨보고 싶어"

2022-09-17 19:29
center
새비지 홍성민.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새비지의 홍성민이 광동 프릭스전을 앞두고 각오를 다졌다.

새비지는 17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팀전 와일드카드전에서 2대1로 피날레e스포츠를 꺾고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홍성민은 에이스결정전에 나서 김우준을 제압하고 팀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홍성민은 준플레이오프에서 만나게 된 광동 프릭스에 대해 "8강에서 이겼을 때 진짜 기뻤었다"며 "이번에 준플레이오프에서 다시 만나게 됐는데 열심히 노력해서 한 번 더 이기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하면서 제가 멘탈을 잡으라고 이야기했다"며 "그래서 역전을 할 수 있었고, 그 기세를 몰아 에이스결정전에서도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역전승을 거둔 상황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다음은 홍성민과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오늘 스피드전 패배하고, 아이템전 이기고 에이스결정전에서 힘들었지만 이겨서 기쁘다. 다음 경기가 준플레이포인데 더 열심히 준비해서 높이 올라가는 모습 보여주고 싶다.

Q, 오늘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는데 예상했는지.
A, 사실 상대가 원래 스피드전 멤버가 아니어서 쉽지 않을까 생각하기도 했다. 그런데 어려운 경기를 펼쳐 깜짝 놀랐다.

Q, 스피드전에서 어떤 점이 잘 안됐나.
A, 저희 팀이 꼬인 부분도 있었지만, 그냥 상대편이 더 잘했던 것 같다.

Q, 아이템 1대3으로 밀렸는데 스피드전 패배가 영향을 끼쳤다고 보는지.
A, 스피드전을 질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패해서 멘탈적으로 영향이 컸다. 그래서 1대3까지 가면서 더 힘들었던 것 같다.

Q, 역전의 비결은 뭐였다고 생각하는지.
A,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하면서 제가 멘탈을 잡으라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역전을 할 수 있었고, 그 기세를 몰아 에이스결정전에서도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Q, 에이스결정전 초반에 실수가 나왔는데, 긴장을 했던 것인지.
A, 긴장을 많이 하면서 초반에 제가 실수하기도 해서 질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그래도 끝까지 열심히 따라가서 이길 수 있었다.

Q, 준플레이오프에서 광동 프릭스를 만나게 됐다.
A, 8강에서 이겼을 때 진짜 기뻤었다. 이번에 준플레이오프에서 다시 만나게 됐는데 열심히 노력해서 한 번 더 이기고 싶다.

Q, 마지막으로 한 마디.
A, 이제 준플레이오프를 하는데 응원해주신 팬들 조금만 더 응원해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 더 열심히 해서 입상권을 노려보겠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