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디알엑스 김상수 감독 "그룹 스테이지 진출, 자신 있다"

2022-09-25 12:25
center
디알엑스 김상수 감독.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앞두고 있는 디알엑스의 김상수 감독이 그룹 스테이지 진출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김상수 감독은 2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월드 챔피언십 LCK 대표팀 출국 전 기자회견에 나섰다. 김 감독은 그룹 스테이지 진출 전망에 대한 질문에 "충분히 이길 수 있는 팀들과 같은 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룹 스테이지 진출에 자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가장 경계되는 팀으로는 LPL의 로얄 네버 기브 업(RNG)을 꼽았다.

2020년 감독 대행으로 처음 디알엑스의 지휘봉을 잡은 김상수 감독은 2년 만에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진출에 성공했다. 힘들게 진출한 이번 롤드컵에 대해 김 감독은 "우여곡절이 많았고 선발전을 통해 마지막 시드로 합류한 만큼 값진 결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플레이인에서의 경쟁과 경험을 통해 더 강한 팀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힘줘 말했다.

플레이-인 스테이지에서 첫 경기를 치르게 된 RNG에 대해서는 "짧은 준비 시간, 짧은 스케줄 안에서 성적을 내야 하는 상황인데 서로 동등한 조건이고 저희에게 기회가 되는 부분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큰 걱정을 하고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또, 멕시코 시티까지 가야 하는 일정에서 컨디션 관리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신한은행 측에서 컨디션 관리를 위해서 비즈니스석으로 자리를 해줘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 부분이 도움이 될 것 같다"며 "또, 처음 가보는 선수들이 있어서 시차 적응을 어떻게 할지가 중요할 것 같은데 현지 가서 적응을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디알엑스는 지난 서머 막바지 정글 포지션에 잦은 교체를 보였다. 이에 대한 질문에 "'표식' 홍창현, '주한' 이주한 모두 주전 경쟁에 있어서 서로 이끌고 당겨주는 좋은 연습 과정을 거치고 있다"며 "아직 롤드컵 패치 버전에 대한 메타 정리가 되지 않은 만큼, 향후에 주전, 서브가 정해질 것 같다"고 설명했다.

LCK 팀 중 가장 먼저 롤드컵 일정을 시작하는 디알엑스의 김상수 감독은 "선발전 기세를 몰아 롤드컵에서 좋은 성적 내겠다"며 "또, LCK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