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체 유지, 바텀 변화' 젠지, 달라진 로스터로 맞이할 2023년

2022-11-23 17:00
center
젠지e스포츠가 상체를 유지하는 동시에 바텀에는 변화를 가져가며 2023 시즌을 위한 로스터를 완성했다.

젠지는 23일 공식 SNS를 통해 '딜라이트' 유환중의 영입과 '페이즈' 김수환 콜업을 연이어 발표했다. 이로써 젠지는 기존의 계약 기간을 남겨두고 있던 '쵸비' 정지훈에 더해 '피넛' 한왕호, '도란' 최현준과 재계약을 완료하며 상체를 유지한 것에 더해, 23일 새로운 바텀 조합을 발표하면서 2023년 준비를 마쳤다.

바텀에 새로운 선수들이 들어왔지만, 상체 조합을 유지한 것은 내년 젠지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올해 함께 스프링, 서머를 거치며 준우승과 우승의 성과를 냈으며,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서도 4강까지 진출한 경험을 가지고 있기에 이런 좋은 기억을 살려 내년에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역시 눈길을 끄는 라인은 바텀이다. 올해 박재혁-손시우 듀오는 젠지의 핵심이었다. 특히, 원거리 딜러 중심 메타로 흘러갔던 서머 시즌에 두 선수의 존재감은 절대적이었다. 좋은 호흡을 기반으로 강력한 라인전과 뛰어난 한타 이해도를 보여주며 많은 경기를 캐리했다.

center
'페이즈' 김수환(사진=라이엇 게임즈).
새롭게 합류한 유환중은 공격적인 움직임을 기반으로 깔끔한 이니시에이팅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김수환의 경우 뛰어난 후반 캐리력이 장점이다. 지난 LCK CL 서머 시즌서는 두 번의 펜타킬을 기록하는 등 파괴력을 드러냈고, 시즌 종료 후 올CL 팀 원거리 딜러에 선정되기도 했다. 뚜렷한 강점을 지닌 두 선수가 잠재력을 발휘해낸다면 젠지 역시 좋은 시즌을 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젠지는 2022년 롤드컵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팀 이름 변경 후 처음으로 LCK 우승을 차지하는 등 좋은 성과를 냈다. 과연 기존 상체와 새롭게 합류한 바텀의 젠지가 내년 시즌에는 어떤 성적을 기록하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